창닫기

월드컵 개막전 개최국 무패 기록, 92년만에 꺠졌다

편집/기자: [ 김룡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2-11-21 08:53:30 ] 클릭: [ ]

사상 처음으로 열린 ‘겨울 월드컵’에서 월드컵 개최국의 개막전 무패 전통이 깨졌다. 남미의 복병 에꽈도르가 개막 첫날 경기에서 개최국 까타르를 상대로 2-0 완승을 거두었다.

21일 오전 0시 에꺼꽈도르는 까타르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련맹(FIFA) 까타르 월드컵 개막전이자 A조 까타르와의 1차전에서 전반전에만 2꼴을 터뜨린 주장 에네르 발렌시아의 맹활약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1930년에 월드컵 제 1회 대회가 열린 이후 92년 동안 이어진 ‘개최국 개막전 무패’ 기록이 깨졌다. 까타르는 개최국이 개막전 첫 경기에서 진 첫 사례로 기록됐다.

그동안 22차례 치러진 월드컵 개최국의 첫 경기에서 개최국은 16승 6무 무패를 기록해왔다. 개최국의 개막전 무득점도 1970년 메히꼬가 원 쏘련전에서 0-0으로 비긴이후 52년만이다.

이날 경기에서 까타르는 3-5-2 전술을 꺼내 들었다. 에꽈도르는 4-4-2 전술로 맞섰다.

초반부터 기세를 잡아나간 에꽈도르는 전반 16분 발렌시아가의 패털티킥으로 선제꼴을 뽑아냈다. 이어 전반 31분 추가꼴도 발렌시아가 터뜨렸다. 발렌시아는 오른쪽에서 프레시아도가 올린 크로스를 마무리해 2-0을 만들었다.

에꽈도르는 후반전에도 주도권을 내주지 않았다. 까타르는 90분 동안 유효슈팅을 1개도 기록하지 못하고 패했다.

이날 총 6만7372명의 관중이 경기장을 가득 메웠다. 그러나 까타르 팬들은 중간 휴식시간에 일찌감치 자리를 뜨기 시작했다. 경기가 끝날 무렵에는 전체 관중석의 1/3가량이 비여버렸다.

2차전에서 까타르는 세네갈, 에꽈도르는 화란을 상대한다.

/종합 편집 김룡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