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자치주 70돐 생일날 연변신로 축구스타들 친선경기

편집/기자: [ 김룡 김파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2-09-03 15:58:11 ] 클릭: [ ]
9월 3일, 연변조선족자치주 성립 70주년을 경축하여 연길아리랑축구공원에서 원 연변오동팀 선수 대 연변부덕팀 선수들간의 스타 축구경기가 진행되였다.

현역시절 연변축구를 빛낸 고종훈, 천학봉, 방근섭, 최광일, 백승호, 배육문, 윤광, 등 선수들과 그 뒤를 이어 연변축구를 빛내고 있는 연변팀 선수들인 강홍권, 지문일, 오영춘, 리호, 리훈, 한용남, 최민, 최인 등이 경기장에 모습을 나타냈다.

이번 친선경기는 승부가 중요하지 않은 경기였지만 많은 팬들이 아리랑축구공원을 찾아 즐겁게 경기를 관람했다.

당년에 경기장을 주름잡던 로장들의 풍채를 다시 보고싶었다는 것이 현장을 찾은 많은 축구팬들의 고백이였다.

30대와 50대의 겨룸인 이날 경기에서 스타팀 선수들은 속도와 체력에서 많은 한계를 보여주었으나 깔끔하고도 능숙한 개인기가 여전해보는 이들에게 감탄이 이어졌다. 경기는 4대 4로 비긴 후 승부차기로 팬들을 즐겁게 하는 보너스의 재미도 보여주었다.

이날 경기는 연변축구의 어제와 오늘이 만나 래일의 도약을 꿈꾸는 축구꿈나무들한테 즐거운 선물이기도 했다.

/김룡, 김파 기자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