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단독] “갑급리그 진출해 자치주 70돐생일에 귀중한 선물 올리기에 최선 ”

편집/기자: [ 김룡 김태국 ] 원고래원: [ ] 발표시간: [ 2022-01-26 12:42:51 ] 클릭: [ ]

-룡정해란강축구문화산업투자유한회사 리사장 장문길과의 인터뷰

얼마전에 열린 연변주 ‘량회'의 정부사업보고에서 갑급리그 진출로 ‘축구의 고향'이라는 미명을 되살리겠다는 청사진을 선언하였다. 이를 주제로 기자는 룡정해란강축구문화산업투자유한회사 리사장이며 연변룡정축구구락부 투자자인 장문길을 만나 특별취재를 진행하였다.

장문길은, 연변축구정신과 문화를 이어가고 연변축구의 후비력 양성을 위한 목적으로 2017년에 설립한 연변룡정축구구락부는 2018년에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中冠联赛) 에 참가하였는데 총결승에 진출하는 좋은 성적을 거두었으며 2019년 대학교축구팀과 축구구락부 초청경기에서도 2등을 따내면서 독자적인 길을 걸어왔다고 소개하면서 와중에 연변부덕축구구락부와 연변북국축구팀의 련이은 파산과 해산으로 부득불 연변축구 재기의 중임을 짊어지게 되였다고 회고한다. 마침 2020년에 운이 좋게 을급리그에 진출하고 2021년에는 12등라는 비교적 만족할 만한 성적을 거두었다고 자평한다.

그는, 연변주정부사업보고에서 제출한 ‘향후 5년내에 전국축구발전중점도시를 건설하고 갑급련맹경기에 진출시키겠다'는 목표에 대해 “아주 좋은 일이다. 지난 2021년에 우리는 나름대로 장단점을 찾고 일정한 경험도 루적하였는데 이제 정부의 정책적인 지지가 있게 되면 이보다 더 좋은 일은 없을 것이다. 꼭 이 영광스러운 임무를 완성할 것이다.”고 표시하면서 “목전 구락부가 기초건설시기에 처한 만큼 자체로 시장화의 길을 모색하고 있는데 앞으로 2~3년간 온당한 발전을 할 수 있을 때까지 지지해준다면 갑급리그 진출을 다그칠 수 있을 것이다”고 확신하였다.

룡정해란강축구문화타운 장문길 리사장(오른쪽)이 중국축구협회 두조재(중간)서기에게 룡정축구문화타운 정황을 소개하고 있다.

갑급리그 진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감독진, 선수단 구성과 훈련 등 방면에서 어떤 변화가 있는가는 물음에 장문길은 “제1계단 동계훈련은 2월 7일부터 광주부력구락부 훈련기지에서 하게 되는데 테스트를 거쳐 50명 대명단을 확정하게 되며 제2계단은 3월 중순에 해남도에서 하게 되는데 1선팀과 2선팀을 확정하게 되며 제3계단(훈련지 미정)에서 18명 명단과 각팀 감독진을 확정하게 된다.”고 설명하였다.  

프로축구에서 가장 중요한 구락부 운영자금 문제에 관련한 질문에 장문길 리사장은 “지난해부터 회사의 모든 다른 투자항목을 중지하고 을급리그보존에 중점을 두었는데 이미 1100여만원이 투입되였다.”라고 하면서 “코로나19역정 발생으로 특수한 시기라 여러모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정부의 정책적인 인도와 지지가 뒷받침 되면 우리는 좋은 성적으로 올해의 목표를 달성해 자치주 성립 70주년에 귀중한 선물을 드릴수 있게 될 것이다.”고 전망한다.

 
 
해란강축구문화타운 장문길 리사장의 소개를 듣고 있는 중국축구협회 청소년부 교대호(중간) 부장.

연변축구문화의 내함과 정신에 대해 남다른 견해와 주장을 가지고 있는 장문길은 “연변축구는 단결정신과 집체주의 정신 색채가 짙은 축구문화속에서 성장하였고 예로부터 연변에서 축구는 지고무상의 지위에 있었다”며 “이런 연변에 축구의 집을 마련하여 다른 곳에 비하여 더욱 좋은 축구환경과 플랫폼을 만들어 연변축구를 이끌어나갈 차세대 축구인재를 육성하고 연변축구의 부흥과 건강한 성장을 이룩하는것이 해란강축구단지를 건설하는 초심이였다. 연변축구의 재기를 위한 인재육성에도 있지만 국계를 벗어나 세계적인 축구인재를 배양하려는 웅심도 있다.”고 꿈을 토로한다.

그러면서 “ 연변축구 발전과 축구인재 양성에 관심이 있고 함께 추진할 의향이 있는 사회 각계 인사들의 동참을 열렬히 환영한다.”고 말한다.

목전 구락부와 팀의 각항 사업들이 연변주체육국의 지도와 연변축구협회의 보장으로 질서있게 진척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장문길 리사장은 “비록 연변축구가 저조기에 처해 있지만 연변룡정축구구락부는 갑급진출이라는 막중한 임무를 훌륭히 완성하는 것으로 연변축구를 아끼고 사랑해준 모든 축구팬들에게 보답할 것이니 계속되는 지지와 성원을 바란다.”고 희망했다.

/길림신문 김룡, 김태국 기자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