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2008년 북경올림픽 미디어배낭 ‘집에 돌아왔네’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CCTV뉴스 ] 발표시간: [ 2022-01-09 15:53:41 ] 클릭: [ ]

요즘 2022년 북경 동계올림픽 주미디어쎈터에서 2008년 북경올림픽 미디어배낭을 메고 다니는 기자들을 여러명 봤다.

“품질이 좋아요”, 우연한 만남인 것 같지만 한번만 나타난 화면이 아니였다. 2016년 브라질 리우 올림픽경기대회, 2021년 동경 올림픽경기대회에서도 만난 적이 있다. 2008년 북경 올림픽경기대회 표지를 수놓은 배낭에 대해 ‘특별한 감정이 있어서’일가?

이란의 한 기자는 “북경 올림픽경기대회의 미디어배낭은 제일 좋고 제일 실용적이며 제일 든든해요”라고 말한다.

동경 올림픽경기대회를 포함하여 4차례의 올림픽 취재에 참가했다는 그는 번마다 2008년 북경 올림픽 미디어배낭을 메고 다닌다고 한다.

알아본 데 의하면 북경 동계올림픽 미디어배낭은 ‘새로움’이 있다.

 
일전에 북경 동계올림픽 주미디어쎈터가 정식 경기 기간 봉페식 관리에 들어갔다. 주미디어쎈터는 주뉴스쎈터와 국제방송쎈터의 두가지 기능이 포함되여있으며 경내외 기자 약 만 1,600명을 접대한다. 북경 동계올림픽 취재에 참가하는 미디어 사업자들은 새 배낭을 수령하게 된다.
 
배낭에는 보온 컵, 보온 모자 등 생활용품이 들어있으며 수장하기 편리한 기념품도 있다. 그리고 ‘복’자 전지, 중국결(中国结), 휘장 등도 들어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품질이 캉바즈(质量扛把子)”, “당신이 메고 다니는 배낭이 아직도 망가지지 않았어요?”라고 말한다.

/ CCTV뉴스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