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을급리그 잔류 역전드라마 쓴 한송봉 감독 “연변축구 정신 되살렸지요”

편집/기자: [ 김룡 ] 원고래원: [ ] 발표시간: [ 2021-12-14 07:56:06 ] 클릭: [ ]

“어린 선수들을 연변축구의 희망으로 키우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이는 중국축구 을급리그 강급조 7껨의 경기(지난 11월 3일부터 12월 3일까지)를 소화하고 금방 연길에 돌아온 연변룡정축구팀의 대리감독 한송봉이 기자를 만났을 때 한 말이다.

지난 5월 16일부터 7월 31일까지 운남성 로서경기구에서 진행된 중국축구 을급리그 제1계단 경기에서 14전 0승 4무 10패로 고작 4점을 기록, 경기구 꼴찌로 을급리그 잔류문제로 축구팬들을 손에 땀을 쥐게 했던 연변룡정팀이다.

그러던 팀이 반전을 보이며 강소성 염성경기구에서 진행된 제2계단 강등조경기에서 7전 2승 5무 0패, 무패행진으로 잔류에 성공하자 숨을 죽이고 지켜보던 연변축구팬들이 환한 얼굴로 반겨주었다.

 
전술포치를 하고 있는 한송봉 감독

“제1계단 경기에서 대리감독을 맡아 네껨 경기를 지휘했다. 첫껨은 1:2로 패하고 두번째 껨은 2꼴 먼저 넣고도 경험 부족으로 2:3으로 석패하였습니다. 그러나 나머지 두 경기는 비겼지요.” 선수들이 보편적으로 어리고 키와 몸무게, 기술 등 방면에서 모두 렬세에 처했는데 설상가상으로 팀의 을급리그 잔류를 위해 영입한 선수들은 팀의 전술에 서툴렀다는게 한송봉의 분석이였다.

“제2계단 경기를 준비하면서 구락부에서는 황천일 코치를 비롯하여 윤창길, 리강, 정춘봉, 김성준 등 선수들을 영입하여 팀의 실력을 제고시켰습니다.” 하프선에 무게감이 있는 선수가 없는 연변룡정팀의 실정에 비추어 한송봉은 수비선을 강화하여 실점을 막는 전제하에서 기동령활한 짧은 패스와 빠른 움직임으로 대방을 압박하는 전술을 많이 구사하였다고 피력한다.

 
리세빈선수에 전술주문을 하고있는 한송봉 감독

선수시절 조선집중훈련 등을 통해 정신력과 탄탄한 실력을 쌓고 연변팀 선배 선수들로부터 ‘강팀에 강한’ 필사의 승전욕을 익혀왔던 한송봉 감독에게 불굴의 연변 축구정신은 선수들에게 요구하는 가장 우선시되는 덕목이였다.

“예로부터 연변팀의 장점은 팀의 정체성입니다. 한사람같이 움직여 상대를 숨돌릴 수 없게 하는 것으로 키가 작고 몸집이 약한 자기의 단점을 미봉하여야 하는 것이 그제날 연변팀의 어쩔 수 없었던 선택이였다면 오늘날 연변룡정팀의 현실 또한 비슷했습니다.”

 
훈련을 지휘하고 있는 한송봉감독

구락부의 을급리그잔류가 발등에 떨어진 불이 된 위급한 상황에서 한송봉 대리감독은 생사의 강급조 제2단계가 닥쳐왔다. 2계단 첫경기는 강급조에서 실력이 가장 강한 하북탁오팀이였다.

“이긴다는 것은 꼴을 허락하지 않는 전제하에 가능한 것이죠.” 선수시절 고훈 감독의 수하에서 수비를 겸한 진공조직의 공수전환의 역할을 많이 했던 한송봉의 전술사상은 우선 꼴문을 쉽게 내놓지 않는 것이였다. 0:0으로 힘들게 무승부를 기록했으나 그렇다고 연변룡정팀에 기회가 없은 것은 아니였다. 윤창길, 리사기 등 선수들의 쾌속반격은 수시로 하북탁오팀을 위협했다.

 
연변룡정팀 한송봉 감독과 감독진

“점차 자신감이 생겼지요!” 그동안 수비력 강화와 팀플레이 강화, 기습공격 등 전술을 많이 강조했던 보람이였다.

“나 혼자의 힘으로는 절대 안된다.” 한껨한껨 경기를 결승전으로 간주하고 감독조와 선수들이 한사람같이 뭉쳐서 움직이였기에 연변룡정팀은 소흥가교를 3:0으로 제압하면서 분위기를 탔다. 뒤이어 서안준랑, 내몽골초상비, 천주아신, 곤명정화에 1:1 무승부로 달리다가 호남상도에 2:1승을 이끌어 내면서 을급리그잔류를 성공시켰다.

앞으로 타산에 대해 한송봉은 “구락부의 총체적인 구상에 따라 이제 동계훈련기간 기본공훈련부터 전술훈련까지 팀을 탄탄히 다져야 합니다. 명년시즌 을급리그경기를 확실하게 소화할 수 있는 선수 발굴과 양성에 몰두할 것입니다”고 밝힌다. 그러면서 연변룡정해란강축구문화단지 장문길 리사장을 비롯한 지도자들과 연변축구에 변함없는 관심과 사랑을 보내준 축구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해달라고 부탁한다.

/김룡 김태국 기자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