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강태공 급진]연변팀 화끈한 공격과 격정 다시 찾아라

편집/기자: [ 한정일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05-16 09:55:56 ] 클릭: [ ]
"처방"-- "관건은 자신감이다.", "구단,팬,사회 제몫을 하라.", "초반이기에 충분히 가능하다." 
 

올시즌 슈퍼리그 제9라운드가 끝나면서 연변부덕팀은 9경기에서 1승 3무 5패(5득점 11실점)를 기록하며 리그 최하위에 추락했다. 특히 마귀홈장이라던 연길경기장도 홈장패를 련발하고 있다. “연변팀이 올시즌 구경 어찌된 셈인가?”며 팬들은 중구난방으로 시야비야 들끓고 있다.

팬들의 관심사를 가지고 《길림신문》축구사이트는 본지 축구론평원인 강태공(주: 고훈 전임 연변팀 감독)의 긴급타진을 들어보았다.

기자: 상당수 팬들이 연변팀에 대해 “공격이 공격 같지 않고 수비가 수비 같지 않다”고들 주장, “연변팀이 낯설다”, “지난해보다 실력이 못해졌다”고들 한다. 구경 다른 팀 실력이 올라가고 우리는 내려간 것이라고 보아야 하는가?

강태공: 실력이 못해졌다고 느끼는 것은 정체(整体)문제라고 본다. 지난 시즌은 물론 재작년 갑급리그에서도 연변팀의 가장 잘된 점은 정체적으로 째이고 공격 위주가 두드러진 것이였다. 연변팀은 력사적로나 보나 민족적 기질면으로 보나 수비 위주로는 잘 안통했다. 공격을 살리는 것이 정답이였다. 지난해는 슈퍼리그 첫 시즌이지만 공격 위주 전술을 대담히 구사하고 공격에 병력을 투입한 보람으로 팀이 단단하게 째여졌다. 팀 전체가 사상이 통일되고 전술이 견결했다.

올시즌 전체적으로 보면 연변팀은 선수 교체가 너무 많아지면서 고유의 색갈이 없어졌다. 새 선수의 배합 미숙으로 정체에 계속 구멍이 생기면서 공수 시 발라드가 잘 맞지 않는다. 한편 용병 영입을 비롯, 전략적으로 수비 위주로 방향을 틀면서 선수들의 공격신심이 저하되였다.

기자: 올시즌 연변팀은 홈장에서도 손에 땀을 쥐게 할 때가 많으면서 경기장면이 좋지 않다. 지문일은 여전히 공을 걷어낸 차수가 독보적 1위인데 영광 아닌 영광이다.

강태공: 공수문제를 상대적으로 보아야 하는데 우리 팀이 공격력 부족으로 살상력이 없으니 상대들은 우리의 역습루트만 잘 막아놓고는 마음대로 올라와 우리를 공격한다. 사실 올시즌 어느 팀이나 연변팀만 만나면 닥치고 공격을 하고 있다. 지난 시즌에는 우리 팀이 화력점이 많고 공격속도가 빨랐기에 대방은 우리 팀 공격을 두려워했다. 우리 팀의 결사적인 진공자세와 투혼에 겁을 먹고 여지를 두고 있었다. 보수적 전술로는 한계가 있다고 본다.

기자: 올해 연변팀은 스리백(三后卫) 전술을 야심차게 도입했는데 일부 원정경기에서 효과를 보기도 했지만 오히려 결과가 안 좋은 경우도 많다. 반대로 포백(四后卫)인 경우 내용이나 결과가 좋은 때가 더 많았던 것 같다. 여기에 대해 의논이 분분한데…

강태공: 지난해 연변팀은 주로 442나 4231이였으나 올해는 원정에서 수비 5명, 홈에서 3명의 스리백이 많이 사용되는데 선수들이 잘 소화하지 못하는 것 같다. 스리백을 선수들이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면서 3선의 거리가 멀어져 연변팀 고유의 패싱플레이가 살아나지 못하고 있다. 구급책으로 익숙한 포백(四后卫)으로 돌아와 플레이의 안정을 찾는 것도 필요하다고 본다.

기자: 하태균의 이적 등 용병문제를 두고 여론이 많다. 득점수도 5꼴로 꼴찌다. 박감독도 북경전 이후 스트라이커가 없는 문제와 “돈 없는” 구단의 울며 겨자 먹기 심정을 토로하고 있다.

강태공: 올시즌 전방에 기둥꼴잡이가 없고 새 정책으로 지난해 용병 3각편대의 화력이 없기에 지금 연변팀은 역습이거나 측면으로 새여들어가 상대 실수를 리용해 꼴을 넣으려고 하는데 이것은 만사가 아니다. 한마디로 올시즌 >>>>>뉴스보기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