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동계훈련으로부터 다져가는 연변교정축구

편집/기자: [ 김룡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5-01-12 15:45:05 ] 클릭: [ ]

편집자의 말: 지난해 갑급리그에서의 강급 진통을 겪으며 재기를 다짐하고있는 연변구단, 구단으로서의 가장 큰 고민이라면 후비력 양성이다. 이는 연변구단뿐만 아니라 대부분 구단들이 겪고있는 고민이겠지만 조만간 부활을 약속하고 재기를 다짐하고있는 연변구단으로서는 초미의 관심사라 하지 않을수 없다. 하다면 그 후비력 양성에서의 관건인 연변의 청소년축구는 구경 어디까지 온것일가? 이에 본지는 연변청소년축구의 현황을 알아보고저 남방에서 동계훈련에 한창인 연변주 축구중점학교들을 찾아 특별 취재에 나섰다. 독자들의 관심을 바란다.---편집부

-연변축구운동관리중심 리동철주임을 만나

지난 9일 기자는 우선 본 특별취재활동을 앞두고 연변축구운동관리중심 리동철주임을 찾아 출발 인터뷰를 가졌다.

리동철주임에 따르면 이번 동계훈련은 연변축구운동관리중심의 통일배치에 따라 진행, 연변주체육운동학교, 연길시체육운동학교, 룡정시체육운동학교, 훈춘시체육운동학교 등 총 13개학교의 선수, 지도, 후근일군 340명이 포함돼있었다.

리동철주임은 《연변축구의 디딤돌인 청소년교정축구를 적극 활성화시키고 향후 연변팀에 후비력량을 수송하는데 목적을 둔 이번 동계훈련은 연변주 축구중점학교 사상 참가한 학교와 인원수가 가장 많다》고 하면서 향후 교정축구지정학교에 대한 투입력도를 증강해 《축구중점학교》 건설을 강화할것이라고 했다. 특히 올해에는 한국의 우수한 청소년축구감독을 《청소년축구훈련기술총감》으로 초빙해 연변주내교정축구 지도들의 리론, 업무수준을 진일보 제고시켜 연변주 각 현시 중소학교(각급 과외체육운동학교 포함)들의 교정축구를 활성화시키고 축구교육기능을 회복시키는데 주력할것이라 강조했다. 나아가 체육, 교육 행정부문과 적극 손잡고 계획적으로 연변주 중소학교(각급 과외체육운동학교 포함) 축구지도들에 대한 양성을 다그칠것이며 연변주재정, 연변주체육행정부문과도 적극 소통하여 전문자금을 마련해 축구지도, 심판양성, 후비력훈련에 소요되는 자금문제를 해결할것이라고 했다.>>>>>>>뉴스보기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