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응모작품

[아름다운 추억 78]아름다운 추억을 주신 아버지, 고맙습니다 2018-04-04

[아름다운 추억 77]‘땅소나기’ 할아버지 2018-03-29

[아름다운 추억 76] 왁찐 사러 천리길 달려 2018-03-21

[아름다운 추억 75] 아, 잊을 수 없는 ‘동춘호’ 2018-03-14

[아름다운 추억 73]하경지 어르신과의 만남을 회억하며 2018-02-28

[아름다운 추억74]꿈을 향해 달려온 어제와 오늘 그리고 래일 2018-02-24

제1회 ‘아름다운 추억’ 수기 공모 평의결과 2018-02-02

[아름다운 추억 72]그 나그네가 너의 아버지란다 2018-01-22

[아름다운 추억 71]곡절 많은 배움의 길 2018-01-16

[아름다운 추억 70]“아버지의 꿈을 제가 이루었어요!” 2018-01-08

[아름다운 추억 69]소중한 추억, 바다의 가르침 2018-01-08

[아름다운 추억 68]기자생애 가장 뿌듯했던 16일간 2017-12-29

[아름다운 추억 67]잊지 못할 생산대 총화 술심부름 2017-12-29

[아름다운 추억 66]멋진 선생님 2017-12-25

[아름다운 추억 65]그 때 그 모습 2017-12-25

[아름다운 추억 64]남명학 부주장과 같이 일하던 하루 2017-12-25

[아름다운 추억 63]진정한 의사로 되던 날 2017-12-18

[아름다운 추억 62]복숭아씨와 색바랜 사진 2017-12-18

[아름다운 추억 61]그 때 그 아이들 그 모습 2017-12-11

[아름다운 추억 60]무정세월의 유정 이야기 2017-12-11

[아름다운 추억 59]추억 속의 그 청춘시절 2017-12-04

[아름다운 추억 58]금을 주고도 못 살 인생수업 2017-12-04

[아름다운 추억 57]즐거운 배낭려행 2017-11-27

[아름다운 추억 56]고향산 마루에 올라서니 2017-11-27

[아름다운 추억 55]바다처럼 넓고 깊은 어머니의 흉금 2017-11-20

[아름다운 추억 54]렬차원으로 일하던 나날에 2017-11-20

[아름다운 추억 53]잊을 수 없는 나의 1987년 2017-11-13

[아름다운 추억 52]“할아버진 내가 모셔야겠소!” 2017-11-13

[아름다운 추억 51]선생님의 향기 2017-11-06

[아름다운 추억 50]그 날의 그 ‘거칠은 손’ 2017-11-06

류하현조선족학교,...
길림 ‘풍설속의 ...
주민구소독작업과 ...
연변대학 부속병원...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