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단강시조선족도서관 어린이 장끼 자랑...

  목단강시문화방송텔레비죤신문출판국에서 주최하고 목단강시조선족도서관에서 주관한 ‘열독의 향기, 꼬마배우 장끼자랑 단막극’ 경연이 10월 18일 목단강시조선족예술관에서 펼쳐졌다.

[아름다운 추억 106]연서거리, 연서교의 어제와 오늘
뻐스가 연서거리와 연서교를 달릴 때마다 차창 너머로 언뜻언뜻 스쳐지나는, 길 량옆에 쭉 늘어선 우람진 소나무와 그 사이에 펼쳐진 원림록화대, 즐비하게 들어선 아빠트의 정경을 눈 주어 바라보면서 추억에 빠질 때가 많다.

제30회“두만강여울소리”시가탐구회 연길에서
1984년에 김성휘, 정몽호, 김파 등 시인들에 의해 길림성 도문시에서 발족된 ‘두만강여울소리’ 시탐구모임이 34년 세월이 지난 2018년에 30회째로 이어지면서 명실공히 조선족시인들의 고유한 명절로 자리매김했다.

"민족과 함께 생존하는 조선족악기는 유망한 문화산업입니다"
최근 우리 나라 제5차 국가급 조선족악기제작기예 무형문화유산 전승인으로 된 연길시민족악기연구소 조기덕 소장(76세)은 “악기생산은 민족의 존재와 함께 가는 유망한 문화산업”이라고 소신을 밝히고 있다.

소설가 허련순 중앙민족대학서 문학 특강
10월 9일, 중앙민족대학 조선어문학부에서는 학부의 박사, 석사, 학부생들의 조선족문학연구를 위하여 중국조선족문단의 중견작가 허련순녀사를 초청하여 문학강의를 들었다. 중앙민족대학 조선어문학부 석사, 박사생과 학부생 그리고 교수

[아름다운 추억 105]‘7자나무’와 어머니
내 나이 80이 다된 지금에도 ‘7자나무’를 생각하면 어린 시절 아침 일찍 연길시장에 쌀 팔러 가는 어머니를 배웅하고 오후에는 돌아오는 어머니를 마중하던 행복했던 순간들이 영화의 화면처럼 내 눈앞에 안겨온다.

밀영문화를 품은 ...
자치현창립 60주년...
어느 일요일날
사진으로 보는 ‘ ...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유세성형미용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