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절기를 말하다](21) 오늘 대한(大寒), 닭이 알을 품어요

편집/기자: [ 김정함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3-01-20 09:57:18 ] 클릭: [ ]

◇신기덕

대한은 24절기중 제일 마지막 절기로 해마다 양력으로 1월 20일경에 든다. 올해는 음력설 이틀 전에 들었다. 이때는 살을 에이는 듯한 모진 추위에 세상은 꽁꽁 얼었지만 눈서리 속에 피여난 매화꽃 향기가 풍겨와 봄이 멀지 않았음을 전한다.

대한은 음력설과 상대하여 하는 말로 ‘작은 설’이라고도 한다. 이 기간의 주요한 활동으로는 방청소와 설준비이다. 이는 사람들이 대한을 중시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으로 송구영신과 함께 길하고 복된 일을 맞이하고픈 바람을 표현한 것이다.

대한에는 날씨가 매우 춥고 얼음이 두텁게 언다. 그래도 이런 매서운 혹한에 과감히 도전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들이 바로 동영(冬泳)애호자들이다. 동영을 하는 것은 사람의 기분을 조절하고 저항력을 강화하며 면연력을 높일 수 있다고 한다.

대한은 아주 추운 절기인데 이런 추운 절기에 호랑이는 짝짓기를 하고 어미닭은 알을 품어 병아리를 부화시키기 시작한다. 닭이 왜서 이런 가장 추운 절기를 선택하여 알을 품는지 참으로 모를 일이다. 하지만 나름대로의 당당한 리유가 있을 것이다.

대한 절기에는 송골매와 같은 사나운 날짐승들의 포식능력이 아주 왕성해진다. 하루빨리 영양을 보충해야만 추운 겨울을 이겨낼 수 있으니깐. 그리고 이 시기에는 강이 얼어붙어 얼음이 단단해지고 두터워진다.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빙궁(冰宫)이 바로 이런 얼음으로 지어진 것이다.

이 절기엔 새로운 한해가 곧 시작되는데 이때 묵란(墨兰)이 조용히 꽃을 피운다. 이리하여 묵란은 ‘새해를 알리는 란(报岁兰)’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다. 묵란은 비록 겨울에 꽃이 피지만 추위를 견디는 능력이 강하지 못하여 겨울에는 실내에서 키워야 한다.

대한은 음력설과 가깝기 때문에 집집마다 이쯤이면 시장에 가서 설에 쓸 물건들을 구입하고 유리창문에 종이꽃을 붙이고 처마밑에는 등롱을 내다 건다. 일년 동안 눈코 뜰 새 없이 바삐 보낸 가족들은 한자리에 모일 그날을 손꼽아 기다린다. 음력설을 맞는 기분이 점점 짙어지는 시기이기도 하다.

이 절기에는 날이 매섭게 춥기 때문에 바깥에 나갈 경우에는 동상에 걸리지 않도록 반드시 보온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특히 어린이들과 로인들은 더욱 중시를 돌려 동상을 입지 않도록 해야 한다.

대한이라는 이 겨울의 마지막 절기가 지나면 곧 생명이 약동하는 봄날을 맞이하게 된다. 대한은 봄의 잉태기이기도 하다.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