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연변대학, 《동북아 공존공영의 신GTI 구상》 책자 한국서 발간

편집/기자: [ 최화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2-12-08 17:12:08 ] 클릭: [ ]

최근 교육부 인문사회과학 중점연구기지- 연변대학조선한국연구중심에서는 《동북아 공존공영의 신GTI 구상》 (필자 전홍진 객좌교수, 한국인) 책자를 한국에서 발간하여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책은 1992년 한국 서울에서 처음으로 개최된 두만강지역개발계획(TRADP) 계획관리위원회(PMC) 30주년을 기념하여 출판된 것이다.

                                   《동북아 공존공영의 신GTI 구상》저자인 연변대학 전홍진 객좌교수

GTI(광역두만강창의, 大图们倡议)는 유엔개발계획(UNDP)이 1991년 10월 24일 두만강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하여 이 지역에 300억딸라를 투자하여 유라시아와 태평양을 잇는 교통물류 중심, 공동경제특구 개발, 50만명을 수용하는 국제도시를 건설하여 동방의 로테르담으로 발전시키겠다는 구상을 국제사회에 발표하면서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되기 시작했다.

이 프로젝트를 실행하기 위하여 1992년 2월 중국, 한국, 조선, 몽골, 로씨야, 일본을 비롯한 동북아 각국의 대표와 유엔개발계획을 비롯한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가한 가운데 사상 처음로 TRADP PMC 회의를 개최했다. 2006년부터 회원국 주도의 광역두만강협력(GTI) 체제로 전환하였다.

GTI는 정치체제가 다른 동북아 국가간 최초, 유일의 다자협력체로서 동북아 지역경제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최근에는 GTI에 대한 관심이 커지기 시작하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동북아 지역협력의 플래트홈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

 
 
연변대학이 발간한《동북아 공존공영의 신GTI 구상》이 한국에서 출판되였다.

이 책에서 필자인 연변대학조선한국연구중심 전홍진 객좌교수는 동북아 공존공영의 필요성을 력설하면서 “한국은 경제, 관광, 교통•물류 등 각종 교류협력의 50% 이상이 동북아 지역에 편중되여있음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동북아 국가간의 교류 협력이 활성화되면 동북아 각국은 이웃 국가의 중요성을 더욱 실감할 것이다.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도 동북아 지역의 상생협력이 필요한 시기이다.”라고 주장한다.

이 책에서 필자는 동북아 공존공영(共存共榮)의 신GTI 방향도 제시했다. 이를 위해서는 동북아 각국이 참여하고 있는 GTI를 동북아 지역이 공존공영하는 신GTI 체제로 전환하고 GTI 틀 안에서 동북아 지역간 교통 및 경제회랑 구축, 사회인문 협력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 책은 린접국가간 다자협력을 중심으로 하는 지역주의 사례분석을 통해 동북아 국가간 경제협력 확대 필요성과 지방정부와 기업의 주체적 역할을 제안한다. 한편 연변대학을 비롯한 각급 연구기관의 축적된 자료, GTI 지역간 경제협력을 추진하고 있는 정부 고위관계자 및 실무자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실행가능한 신GTI 구상을 제시한다.

                                 저자인 전홍진 객좌교수가 '두만강학술상'을 수상했다.

연변대학조선한국연구중심 박찬규 원장은 “두만강지역 국제합작은 동북아 지역내 국가가 공동 발전 번영의 중요한 경로이며 중국 동북 진흥과 ‘일대일로’ 창의가 북쪽으로 발전의 중요한 수단의 하나이다.”며 “이 저서는 한국사회에 광역두만강창의를 전면적으로 소개하고 새로운 력사시기 동북아 각국이 이 창의를 공동히 추진해 평화와 발전 공영을 실현하는 구체적인 구상과 건의를 내놓은 데 중요한 학술의의와 현실적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전홍진 객좌교수는 3년간 연변대학 연구실에서 선후로 《‘일대일로’와 신중한합작》, 《신동북아협력플래트홈- 광역두만강창의》 그리고 《동북아 공존공영의 신 GTI 구상》 등 이번까지 해마다 한권씩 동북아 경제협력 관련 저서 3권을 한국에서 출판했다. “저자가 수십년간 실제 동북아경제협력 현장에서 추진한 노하우를 기초로 쓴 학술성과이기에 그 실천 가능성과 조작성이 뛰여나다”며 “저자가 발로 뛰면서 중한교류 연구 분야에서 이루어낸 큰 성과”라고 박찬규 원장은 평가한다.

/ 길림신문 해외판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