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장춘시 조선족 장수로인 축수연, 올해로 7회째

편집/기자: [ 최화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2-11-23 13:58:52 ] 클릭: [ ]

 

- 장춘시 민족브랜드 행사중 하나로 자리매김

장춘시조선족군중예술관과 장춘시조선족로인협회에서 공동 주최한 2022년 장춘시 조선족 제7회 80세 장수로인 축수연이 11월 22일 장춘시조선족군중예술관에서 펼쳐졌다. 오랜만에 펼쳐지는 뜻깊은 행사여서 참석자들 모두가 감격과 설레임으로 행사장을 찾았다.

오전 10시, 우아한 한복 차림, 정장 차림의 주인공 어르신들이 ‘장수로인’ 글자가 새겨긴 붉은 띠를 두르고 큰상 앞에 착석한 가운데〈로인협회 회가〉의 합창과 함께 축수연이 막을 올렸다.

이번 축수연에는 올해로 년세가 80세이상 되는 장춘시 조선족 32명 어르신들을 모시게 되였는데 그들은 큰상을 받고 좌중의 축복을 받으면서 축하공연 감상과 함께 흥겨운 한마당 잔치를 즐겼다.

장춘시조선족군중예술관 리상호 부관장

장춘시조선족군중예술관 리상호 부관장, 길림성조선족경제과학기술진흥총회 부회장 백정숙이 주최측과 조선족단체를 대표해 각기 축사를 올리고 장수로인 대표 송철봉어르신이 답사를 했다.

리상호 부관장은 축사에서 《당 20차 대표대회 보고에서는 로령화국가에 적극 대응해 양로 사업과 산업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지적하였습니다. 근년래 장춘시조선족군중예술관에서는 로인들의 정신문화 수요를 만족시키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진행해왔습니다. 앞으로도 계속해 로인들의 획득감, 만족감, 행복감을 증강시키기에 노력하겠습니다》고 전했다.

축수연에 보태라고 성금을 보내오신 전창순어르신, 예술관에서는 마음은 감사히 받겠다며 성금은 다시 돌려드렸다.

한편 리상호 부관장은 이번 행사와 관련된 따뜻한 에피소드 하나를 특별히 소개했다. 80세 축수연을 차려준다는 기쁜 소식에 감격해 온밤 한잠도 못잤다는 전창순어르신이 하루전 직접 예술관을 찾아와 행사에 보태라고 성금을 전했다는 것이다. 리부관장은 《그날 성금을 받지 않으면 또 주무시지 못할가봐 잠시 성금을 받았는데 오늘 이 자리에서 다시 돌려드리겠습니다. 마음만은 감사히 받겠습니다》며 그분의 행동이 크나큰 고무가 되였다고 말한다.

길림성조선족경제과학기술진흥총회 부회장 백정숙

길림성조선족경제과학기술진흥총회 부회장 백정숙은 축사에서 《지난 세월 부모님 모시며 자식들 뒤바라지 하면서 자신의 일터에서 업적을 남기면서 충실한 삶을 살아오신 어르신들, 퇴직후에도 손군들을 돌보느라 혹 자식들의 짐이라도 될가봐 건강관리도 하고 단체활동에도 적극 참여하시면서 여생을 빛내는 어르신들 모두가 만수무강하시길 기원합니다》며 축복했다.

장수로인 대표 송철봉어르신은 답사에서 《오늘 너무너무 고맙고 너무너무 행복하다》며 《설레이는 마음으로 받은 이 큰상은 당과 정부 그리고 주최측 관심과 배려의 축복의 상입니다. 석양의 붉은 노을을 더욱 보람있고 아름답게 수놓아가겠습니다》며 감격의 마음을 표했다.

장수로인 대표 송철봉어르신

이어 장춘시조선족로인협회 각 분회 회장단, 예술관 임직원, 재장춘 조선족단위, 학교 대표, 사회단체 대표, 가족 대표들이 장수로인들에게 축복의 잔을 받쳐 올리고 큰절을 올리면서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즐거운 만년을 축복했다.

특히 축수연에 〈생일축하〉 노래와 함께 생일단설기가 등장하면서 고조를 이룬 가운데 예술관 배우들과 여러 단체, 조선족소학교(동영상 축복)에서 축복의 공연을 펼쳤는데 노래에 맞추어 전 장내는 춤판으로 둥글어져갔다.

축수연에는 장춘시민족사무위원회, 장춘시위생건강로령위원회, 길림성조선족경제과학기술진흥총회, 길림성조선족기업가협회, 장춘조선족부녀협회, 장춘시조선족사회과학사업가협회, 장춘조선족기업가협회, 장춘시 조선족 중소학교와 길림신문사 등 정부, 단위, 단체, 학교의 지도자와 대표 그리고 장수로인 가족 대표 등 100여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1년에 한번씩 진행되는 장춘시 조선족 장수로인 축수연은 이미 장춘시 민족브랜드 행사중 하나로 자리매김하였는바 부모님을 잘 모시고 로인을 존경하고 전통미덕을 실천하고 계승하는 교양적 의미가 짙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글 최화기자, 사진 김명걸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