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드라마 《인간세상》 재차 주목,시대 축소판 길림 인정 기록

편집/기자: [ 최화 ] 원고래원: [ ] 발표시간: [ 2022-11-09 12:19:02 ] 클릭: [ ]

동북에 립각하여 중국백성들의 반세기 남짓한 변화무쌍한 기복을 묘사하고 시대의 축소판을 그려낸 현실제재 년대극 《인간세상》이 일전 제31회 중국텔레비죤금응상 4개 대상을 수상하여 재차 주목을 받게 되였다. 특히 극중 촬영지의 수려한 풍경과 소박한 풍속은 당지 백성들로 하여금 친근감을 느끼게 했을 뿐만 아니라 전국 관중들로 하여금 길림에서 빙설을 즐기며 전통설을 지내는 동북특색을 친히 느껴봤으면 하는 충동을 갖게 하였다.

드라마 《인간세상》은 중앙텔레비죤방송국, 길림성당위 선전부, 강소성당위 선전부에서 련합으로 출품, 길림성의 장춘, 길림, 백산 등지를 주요촬영지로 근 9개월 동안 촬영하였다. 극중 촬영지는 길림성의 여러 상징적인 관광지이다. 례로 국가 5A급 관광지 정월담은 1934년에 인공적으로 건설한 첫 장춘시 도시구역에 물을 공급하는 수원지로 삼림피복률이 96% 이상에 달한다. 극중에 출현된 많은 기초시설 또한 장춘시민들한테 익숙하다. 이는 이 드라마의 년대감과 지역감을 더욱 생동하게 그려냈다. 장춘 54로, 55로 궤도전차는 1941년 11월 1일에 개통되여 운영되였는데 이는 장춘의 80년 세월을 반영하고 있다. 드라마속 주병곤과 정광명이 한담을 나누는 배경은 장춘영화제작소의 본관이다. 장춘영화제작소는 신중국 영화의 요람일 뿐만 아니라 관광객들이 즐겨찾는 길림성의 중요한 문화랜드마크(地标)이기도 하다. 장춘시외에도 《인간세상》은 장백산수렵휴양지, 북산공원, 혼강구 사방산관광지 등 백산시의 18개 곳에서 촬영을 진행하기도 했다.

길림성은 중국의 중요한 공업기지와 상품량곡생산기지로서 풍부한 도시문화바탕을 갖고 있다. 어릴 때부터 장춘에서 자란 감독 리로는 “장춘으로 돌아가 이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장춘은 여전히 아름답고 번화하다고 느꼈다. 동조양, 인민광장, 지질궁 등 익숙한 구역도 예전과 같았다.”고 말하였다.

《인간세상》은 정교하고 아름다운 도시명함을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따뜻한 동북식가정정경을 연출했다. 극중 가족모임 장면과 음력설전야 주씨의 어머니는 유일한 고기를 얼구어 남편과 장남장녀가 돌아와 맛나게 먹기를 기다린다. 그러나 막내아들이 고생하는 것을 가슴아파하며 그한테 맛나는 고기료리를 해주기도 한다. 결혼한 자녀들이 집으로 돌아오거나 친척집 방문 혹은 가족사진을 찍는 등 장면은 동북의 순박한 생활을 보여주기도 한다. 극중에 동북 음식 또한 동북 특색과 훈훈한 분위기를 잘 나타냈다.

한 도시는 한편의 드라마를 완성시키고 한편의 드라마는 한 도시를 유명하게 만든다. 년대극 《인간세상》은 관중들로 하여금 길림의 아름다운 경치와 풍속을 감상하게 하였을 뿐만 아니라 백성들로 하여금 시대변천중의 도시흔적을 보게 하였고 사람과 사람사이, 사람과 도시 사이의 섬세하고 진실된 감정을 느끼게 하였다. 영상의 묘사로 도시의 풍토 인정의 매력은 점점 더 이어져가고 있다.

 

/길림일보

0

관련기사 :

 
  • 정 치
  • 경 제
  • 사 회
  • 교 육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