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절기를 말하다](14) 오늘 추분(秋分), 부지깽이도 덤벙인다

편집/기자: [ 김정함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2-09-22 16:22:29 ] 클릭: [ ]

◇신기덕

추분은 보통 양력으로 9월 23일 경에 든다. 이날은 지구의 대부분 지역에서 밤과 낮의 길이가 똑같이 12시간이다. 추분이 지나면 태양의 직사위치가 점점 남쪽으로 이동하기에 지구의 북반구는 밤이 낮보다 점점 길어지고 남반구는 낮이 밤보다 점점 길어진다.

추분은 춘분처럼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때이지만 춘분과 달리 밤이 낮보다 길어지는 때이다. 춘분 후부터는 낮이 밤보다 길어지면서 기온이 령상의 날씨로 돌아서는 것과 달리 밤이 낮보다 길어지는 추분 후에는 반대로 령하의 기온으로 돌아설 것 같지만 그렇지는 않다. 아직 여름 더위가 남아있기 때문인데 춘분 때보다 대략 10℃ 정도 기온이 높다.

추분 절기에 들어서면 우뢰소리를 들을 수 없다. 옛사람들은 우뢰는 양기가 왕성해서 생기는 소리라고 믿었는데 추분 후부터는 양기가 점차 쇠하고 음기가 왕성해지기에 우뢰가 더는 울지 않는다고 믿었다.

날씨가 점점 추워지기 시작하자 동면하는 벌레들이 땅속에 숨어들고 또 한기가 들어오지 못하도록 땅굴 어구를 흙으로 꽁꽁 막아놓는다.

추분 후부터는 강우량이 점점 줄어들어 날씨가 건조하고 수분이 빨리 증발하기에 호수나 하천의 물은 점점 줄어들고 일부 소택지나 물웅덩이의 물은 말라간다.

추분 절기부터 우리 나라 대부분 지구는 서늘한 가을철에 들어선다. 남쪽으로 내려가는 찬 공기와 점점 식어가는 온난하고 습윤한 공기가 만나면서 비가 조금씩 내리기 시작하는데 그리하여 사람들이 말하는 것처럼 “가을비가 내리면 추워진다.”는 계절이 닥쳐오게 된다.

이 절기의 주요한 일은 수확이다. 봄이나 여름에 심은 벼, 옥수수, 면화, 잎담배, 깨 등 농작물들을 가을하여 거두어들인다. 이때에는 할 일이 많고 일손이 딸리기에 “가을에는 부지깽이도 덤벙인다.”는 속담이 있다.

고대에는 추분 날에 달에 제사를 지내는 전통명절이 있었다. 밝은 달이 동산에서 두둥실 떠오르면 사람들은 정원에 제단을 설치하고 달에 제사를 지냈다. 제물로 바치는 음식은 주로 월병이고 그외 과일이나 견과류도 올렸는데 특히 유자는 없어서는 안되는 과일이였다.

올해의 추분 절기에는 중양절(重阳节)까지 들어있다. 중양절은 음력 9월 9일로 양의 수자인 9가 겹쳤다 해서 중양이다. 따뜻한 양의 날이 겹치는 날을 우리는 길하게 보았다. 그래서 1월 1일은 설날이요, 3월 3일은 삼짓날이요, 5월 5일은 단오날이요, 7월 7일은 칠석날, 그리고 9월 9일은 중양절이다.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