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절기를 말하다](13)오늘 백로(白露), 철새들이 남으로 날아가요

편집/기자: [ 김정함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2-09-06 15:23:33 ] 클릭: [ ]

◇신기덕

백로는 양력으로 9월 7일 경에 든다. 낮의 기온은 아직 매우 높지만 일단 해가 지면 기온이 재빨리 내려간다. 그리하여 밤이 되면 공기 중에 떠도는 수증기들이 찬 기류를 만나 작은 물방울들로 응결되여 꽃이나 나무, 풀의 이파리들에 하얀 이슬로 대롱대롱 맺힌다.

아침이 되여 아침해살이 비치면 티없이 맑고 투명한 이슬이 구슬처럼 반짝반짝 빛나 눈부시게 아름답다. 그리하여 ‘백로’라는 아름다운 이름을 가지게 되였다.

사실 이슬은 처서 절기부터 맺히기 시작하지만 백로 절기에 이르러 그 특점이 더욱 두드러진다. 24개의 절기 중 ‘이슬’이란 이름으로 명명된 절기는 ‘흰 이슬’을 지칭하는 ‘백로’와 ‘찬 이슬’을 지칭하는 ‘한로(寒露)’, 이렇게 두개 절기다.

기러기는 대표적인 철새다. 기러기는 백로에 남으로 날아가기 시작하는데 제일 늦게는 추분 절기에도 떠날 수가 있다.

기러기의 뒤를 따라 제비들도 따뜻하고 습윤한 곳을 찾아 남쪽으로 날아가는데 그들은 언제나 사람들이 다 잠든 깊은 밤, 달이 휘영청 밝은 때를 선택하여 날아가며 그 속도도 엄청 빠르다.

철새들이 살길을 찾아 떠나면 이곳에 남아있는 터새들도 월동 준비를 한다. 새들도 가을의 소슬한 기운을 느꼈는지 겨울에 먹을 식량을 비축하느라 바삐 보낸다. 이런 먹이는 주로 여러가지 식물의 열매나 종자들이다.

지금의 우리 사회를 살펴보면 참으로 희한하다. 철새들이 남으로 떠난 후면 우리 ‘인간 철새’들도 남으로 월동하러 떠난다. 철새들이 떠난 후면 이곳에 남은 ‘인간 터새’들도 월동 준비를 한다. 철새나 터새나 다 자기 나름의 생존방식이 있고 다 나름대로의 즐거움이 있으니 굳이 어느 방식이 좋다고 말하기가 힘들다.

백로 절기의 대표적인 식물은 계수나무다. 계수나무는 목질이 단단하고 생장속도가 느리며 수명이 무려 5천년에 달한단다. 그리하여 식물계의 ‘살아있는 화석’으로 불리운다. 계수나무는 사시장철 푸르청청하고 음력 팔구월에 꽃을 피우는데 꽃향기가 짙고 향기가 멀리까지 풍긴다.

이제 3일이 지나면 추석이다. 추석은 당나라 초기에 시작된 명절로 송나라 때부터 민간에 대대적으로 확산되였고 명나라, 청나라 때에 이르러서는 음력설과 대등한 중국의 주요한 명절로 자리매김했다.

음력 8월 15일이면 가을철이 이미 절반이 지나고 여러가지 농작물과 과일들이 륙속 성숙기에 이른다. 농민들은 그 해의 풍년을 경축하고 기쁜 마음을 토로하기 위해 ‘중추’날을 명절로 정한 것이다. 추석에는 월병을 먹는 것이 하나의 풍속이다.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