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또 해냈다! 길림신문 10년에 8번째로 중국신문상 수상

편집/기자: [ 최승호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1-11-08 13:32:37 ] 클릭: [ ]

계렬보도 <‘우리는 한집안’—환난을 함께 하는 재중 한국인들>, 제31회 중국신문상 2등상 수상

길림신문사 작품이 또 한번 중국신문계의 최고상인 중국신문상(中国新闻奖)을 수상하는 영광을 지녔다.

7일 중화전국신문일군협회에서 주최한 제 31 회 중국신문상 평의 결과가 발표, 그중 길림신문사 한정일, 최승호, 신정자, 차영국이 취재 집필하고 유창진이 편집한 기사 <‘우리는 한집안’—환난을 함께 하는 재중 한국인들>이 제31회 중국신문상 국제전파류 2등상을 수상했다

치렬한 경쟁과 엄선을 거쳐 이번 제31회 중국신문상에는 전국 각급 각 류형 매체의 추천작품 중 총 346편의 작품이 수상, 그중 특별상 5편, 1등상 67편(12건의 신문전문란 포함), 2등상 104편, 3등상이 170편이다.

특별기획 계렬보도 <‘우리는 한집안’—환난을 함께 하는 재중 한국인들>은 코로나 19와 전례없는 전민전쟁을 벌이는 중국에서 재중 한국인들이 “제2의 고향”에서 중국인민과 함께 코로나와 싸우면서 엮어가는 진실하고도 감동적 이야기를 통해 중한 량국 인민들이 서로 돕고 환난을 함께 하는 감동적인 장면들을 보여주었다. 또 재한중국인들의 체험과 목소리를 통하여 중국의 정확하고 효과적인 방역조치와 이룩한 거대한 성과를 보여주었으며 중국지혜와 제도적 우세를 설복력 있게 보여주었으며 전형사실로 편파적인 반중 여론들을 효과적으로 반박하고 진실한 중국의 모습을 전세계에 보여주었다.

길림신문 특별취재팀은 코로나 19기간 취재에서 여러가지 현실적인 어려움을 극복하고 혁신적인 방법으로 여러가지 경로를 통해 재한 중국인들의 전형사실을 발굴하고 다양한 각도에서 진실하고도 감동적인 중국이야기를 들여주어 많은 국내매체들에서 이 기사를 전재했다.

이번 수상으로 <길림신문>은 2011년 처음 중국신문상을 수상해서부터 올해까지 10년사이 총 8편의 작품이 중국신문상을 수상하는 기적을 쓰고 있다. 길림신문은 해마다 정품전략을 실시하면서 민족언어로 중국신문상 국제전파상을 따내는 쾌거를 계속 만들어내여 중국 주류신문계로부터 ‘길림신문현상' 또는 전국소수민족매체의 ‘수상전문호'라는 높은 평가를 받아오고 있다.

이에 길림신문사에서는 최근에 대회를 열고 제31회 중국신문상 수상자들을 표창했다. 표창대회에서 한정일 부총편집이 수상경험을 소개하고 홍길남 사장 겸 총편집이 < 길림신문사 혁신리념의 실천 및 탐구 >를 제목으로 실무보고를 했다.

/유경봉,정현관기자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