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우영일 작품음악회 <가을의 운치> 장춘에서

편집/기자: [ 최승호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1-10-02 10:29:37 ] 클릭: [ ]

9월 30일 저녁 저명한 조선족 작곡가 우영일 작품음악회 <가을의 운치>가 장춘국제회의센터에서 펼쳐졌다.

길림성 교하시에서 태여난 우영일은 현재 중국음악학원 작곡학부 교수, 박사연구생도사, 중국조선족음악연구회 회장, 중국라지오텔레비죤사회련합 음악사업위원회 부회장 겸 분당조(分党组) 서기를 맡고 있다.

그는 “5개 1공정상”, “문화음악창작상”우수작품상, “금응상”1등상, “금종상”제명상 등 여러개 중요한 상을 받았고 그가 창작한 많은 작품들은 전국음악예술학교의 성악교학자료로,여러가지 성악경기의 경기 곡목으로 지정되는 등 아주 높은 예술 가치를 갖고 있다.

이날, 음악회는 우영일교수가 30년에 거쳐 창작한 작품중 20수의 대표작들이 선보였는데 관현악, 영화텔레비 음악, 예술가곡, 영화텔레비 가곡과 독창,대창,중창,합창 등 여러 형식이 포함되였다.

음악회 악대 지휘는 한 지휘가이며 중국음악학원 지휘학부 부주임, 박사생 도사인 김야교수가  맡았고 길림성교향악단, 동북사범대학 합창단, 연변가무단 등에서 출연하고 김영철, 동화, 변영화, 한선녀, 임향숙, 리림 등 국내 여러 유명 가수들이 노래를 불렀다.

 

중국조선족음악풍격의 교향곡 <명절>로 막을 올린 음악회는 고향을 그리는 마음을 보여준  <고향의 비>, <달빛 사랑>, <그리움> ,<홍엽송> 등  작품들이 있었는가 하면  동북 대지의 열정을 펼쳐 보여준 <대동북 양걸춤의 노래>가 있었고  <나 여기서 당신 오길 기다립니다>, <꽃선녀 진달래>등 조선족 풍격의 작품도 있었다. 또한 교향악 <적개심에 풀타>와 관현악 <서광>, 녀성독창 <조국을 축복하노라> 등 작품들은 중국인의 긍지와 자호감을 선률에 담아 조국 산천에 대한 무한한 사랑을 보여주고 렬사들에 대한 추모의 정을 그려냈다.

우영일 교수는 “공화국성립 72주년을 즈음하여 나의 작품음악회를 만들어준 길림성교향악단에 감사를 드린다.”면서 “길림이라는 이 뜨거운 땅이 나를 육성했고 나의 음악창작에 자양분을 부여해주었다. 향후 중화미족 우수한 전통문화를 계승하고 발양하며 시대의 맥박을 파악할 수 있는 음악 정품을 창작하는 것을 신념으로 하여 많은 좋은 음악들을 대중들에게 선물하도록 힘쓸 것이다.”고 말했다.

길림신문 최승호 기자/ 영상 홍길남 기자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