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선족 단오축제, 한족인 제가 다 설레이고 벅찹니다”

편집/기자: [ 홍옥 박명화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1-06-12 15:50:38 ] 클릭: [ ]

 30세의 한족 시민 원씨/ 홍옥기자 찍음

“이웃의 소개로 조선족전통문화활동 소식을 듣고 어머니를 모시고 온집 식구 다 같이 놀러 왔습니다. 한족인 제가 다 마음이 설레이고 벅찹니다.”

30세의 장춘 시민 원씨의 말이다. 조선족 춤, 노래를 감상하면서 참으로 흥분되더라고 말하는 그녀, 조선족 음식도 좋아한다며 이번 행사 주최측이 마련한 미식거리에서 김밥, 찰떡 등 다양하게 샀다고 말한다.

명년에도 이런 행사를 치르면 명심하고 놀러오겠다며 기자의 촬영 요구를 흔쾌히 받아드리며 아이와 함께 렌즈를 바라보며 환히 웃는다.

올해 80세의 김씨 로인은 거동이 불편하여 오래 동안 실외에 나와 있을 수 없는 상황이지만 장춘 조선족들의 큰 행사라 마음 먹고 구경 나왔다고 말한다.

그는 오랜만의 행사라 반갑고 마음이 즐겁기만 하다고 말한다.

80세의 김씨 로인과 부인/ 홍옥기자 찍음

장춘조선족부녀협회 회원 장귀화는 무형문화재인 조선족 비빔밥을 비비는 장면이 제일 인상적이였다고 말한다. 그는 장춘시조선족군중예술관 남춘화 관장의 안내하에 회의에 참석한 관련 책임자들이 비빔밥을 비비는 정경을 바로 옆에서 지켜보았다며 흥분했다. 밥뚜껑을 여는 순간 큰 그릇 중간에는 쌀밥과 살고기, 고추장이 들어앉고 둘레에는 콩나물이요, 홍당무우요, 버섯이요, 시금치요, 오이요, 온통 채소들과 닭알이 푸짐하게 쌓여있었다. 군중예술관 리상호 가수의 비빔밥 노래 속에 비벼진 비빔밥을 관중들이 너도나도 날라 먹는 모습은 비빔밥의 지명도와 인지도를 말해주는 것 같다고 그는 말한다.

본래 장춘시에서 살다가 대련으로 이사간 김모 아주머니는 2년 만에 고향에 돌아와 행사장에서 옛친구들을 만나 정을 나누고 공연도 볼 수 있어서 마음이 즐겁다고 말한다. 그는 공연 첫 시작으로 펼쳐진 부채춤과 녀성 독창, 남성 독창이 퍼그나 수준급이였다고 평가했다. 또 장춘시 조선족 중소학교와 사회단체 회원들의 집단공연, 각 단위에서 참가한 취미오락 경기를 언급하며 산재지구에서 이렇게 큰 행사를 30년 동안 견지해오고 군중들의 참여도가 식을 줄 모르는 이 사실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라고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운다. 기회만 된다면 해마다 고향의 단오축제를 즐기고 싶다고 밝혔다.

/길림신문 홍옥 박명화 기자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