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동북3성 조선어문협의사업 련석회의 장춘서

편집/기자: [ 최화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1-04-15 11:40:35 ] 클릭: [ ]

4월14일, 동북3성 조선어문협의사업 련석회의가 장춘에서 개최되였다. 이번 련석회의는 습근평 총서기의 민족사업에 대한 중요론술 정신을 깊이있게 락착하고 국가통용언어문자의 보급사업을 확고하게 추진하며 소수민족언어문자의 학습과 사용을 법에 따라 보장할 목적하에 2020년 조선어문사업을 총화, 교류하고 2021년 사업에 대한 연구, 포치를 통해 조선어문사업의 새로운 발전을 이끌기 위해 진행됐다.

동북3성조선어문협의지도소조판공실 주임 박문수가 사회한 이번 회의에는 료녕, 길림, 흑룡강 민족사무위원회, 동북3성중소학교조선어문교재편역출판협의소조판공실, 연변주조선어문사업판공실, 연변주교육국, 연변대학, 연변교육출판사, 중국조선어문잡지, 길림신문사 등 협의성원단위 관련 인원 20명이 참가했다.

동북3성조선어문협의지도소조판공실 주임 박문수가 회의를 사회하고 있다

회의에 의하면 2020년 추진해온 조선어문사업은 아래와 같다. 작년 동북3성조선어문협의지도소조에서는 인재양성을 위한 ‘조선어번역업무골간’양성반,민족지역 간부 ‘두가지 언어’양성반을 조직하였고 동북3성조선족중학생 ‘두가지 언어’ 경연 등을 진행하였다.

특히 작년 8월 복단대학, 중앙민족대학 등 9개 대학 전문가, 학자들을 요청해 진행한 〈중국조선어문온라인계렬강좌〉가 큰 환영을 받았다. 당시 특강을 듣기 위한 온라인 접속인수는 2만명까지 달해 한때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외 코로나19 상황에 주동적으로 나서 관련 용어, 항역 용어, 전자정무 용어 등 령역의 800여개 단어에 대해 규범화했고, 특히 코로나19 관련해 통용어와 조선어 대조형식으로 제때에 발표해 항역에서 중요 역할을 발휘했다.

또한 연변대학 두가지 언어 지원팀 건설을 지지, 1,373명 지원자들이 의무일군 자녀, 곤난가정 자녀를 상대로 온라인으로 학업, 생활상 도움을 주어 빈곤부축에도 실제적 역할을 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