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선족 무용 길림성 군중무용 결승전 무대서 인기

편집/기자: [ 김정함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09-20 11:03:16 ] 클릭: [ ]

2019년 길림성 군중무용 결승경연 장춘서

경승경연 무대를 빛낸 조선족 장고춤 〈장백의 북소리〉(1등 수상작)의 한 장면

우리 성 군중무용 결승경연이 9월 18일 하루간 장춘국제컨벤션센터 극장에서 펼쳐지면서 관중들에게 화려한 무용 무대를 선물, 조선족 전통 무용의 매력도 한껏 과시했다.  

길림성문화관광청에서 주최하고 길림성문화관에서 진행을 맡은 본 활동은 새중국 탄신 70돐 경축과 제6회 길림성 시민문화절 ‘건강한 생활, 약동하는 길림’을 타이틀로, 우리 성 군중문예창작을 번영시키고 군중문화생활을 풍부히 하며 군중문화성과를 전시하는 것을 그 리념으로 했다.

본 활동은 6월에 가동되여 전 성 각지에서 광범한 호응과 적극적인 참여를 불러일으켰으며 층층의 선발을 거쳐 최종 27개 무용 종목이 600여명 무용수들과 함께 이번 결승전 무대에 오르게 되였다.

서로 다른 풍격으로 특색 짙은 경연무대

경연에서 작품들마다 내용이 풍부하고 풍격이 각이해 우리 성 지역특색, 민족특색, 문화특색을 충분히 체현했다. 

조선족 풍토인정을 보여주는 작품이 7편으로 압도적으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가운데 몽골족 풍채를 보여주는 작품, 만족 문화을 체현하는 작품, 조국의 산천과 고향의 수려함을 노래한 작품, 새시대 백성들의 마음속 신앙과 아름다운 정감세계를 보여주는 작품 등등으로 다양하고 풍부해 관중들의 심금을 울리기에 충분했다. 특히 나이를 불문한 군중무용수들의 자신감 넘치는 표현은 만족감, 행복감으로 넘쳐 관중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1등 수상 팀 대표들

오전 오후로 되는 경연을 거쳐 최종 8편이 1등상을 수상했다. 이중에 연변무용가협회양성센터에서 내놓은 조선족 전고(战鼓)무 〈북의 격정〉과 길림성문화관에서 출품한 조선족 장고춤 〈장백의 북소리〉 등 2편이 조선족 무용으로서 그 비중이 상당히 높았다.

1등 수상작 〈북의 격정〉중의 한 장면

공연후 마련된 5명 심사위원의 작품평의에서 1등상을 받은 전고(战鼓)무 〈북의 격정〉은 진향란(교수, 국가1급안무가) 평의위원으로부터 “너무 훌륭한 작품이다. 살아숨쉬는 벽화감으로 그 단아함, 고아함, 우미함을 체현했다.”는 높은 평가를 받았는가 하면 〈장백의 북소리〉 또한 타민족 무용수들로 공연되였지만 “조선족 녀성의 미와 함께 고난이도의 고아한 조선족 무용 동작들이 잘 표현되였다”는 평을 받았다.

진향란 평의위원(오른쪽 두번째 사람)이 조선족 무용 작품을 평가하고 있다

이외에도 조선족 무용 작품들이 많이 등장해 인기를 누렸다. 장춘시조선족녀성협회 대리어머니예술단의 〈방치춤〉, 길림시조선족군중예술관 로3계분회의 〈바가지춤〉, 매하구시민족문화관의 〈금수매하〉, 사평시조선족예술관의 〈아, 장백산! 아, 두만강!〉, 화룡시진달래예술단의 〈풍작의 기쁨〉 등도 2등, 3등의 영예를 안았다.

 〈방치춤〉의 한 장면
흥겹고 익살스런 〈바가지춤〉의 한 장면
본 활동은 우리 성 군중 무용예술 작품의 한차례 집중적인 전시와 현시로서 광범한 군중들에게 예술재능 전시와 예술 꿈 실현의 플랫폼을 마련해주었다.

전 성 각지(시, 주) 문화예술관 관장 및 문화부 주임들을 비롯해 배우, 관중 천여명이 현장에서 경연을 관람, 길림TV와 길림성문화관사이트에서 본 경연을 생방송했다.

/길림신문 김정함 최승호 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