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김파문학세미나’ 연길에서 개최

편집/기자: [ 김태국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12-29 10:20:32 ] 클릭: [ ]

연변동북아문학연구회와 연변시인협회가 주최한 ‘김파문학세미나’가 12월 27일 연길시 한성호텔에서 개최되였다.

김파시인 타계 1주기를 맞으면서 개최된 문학세미나에서 연변시인협회 상무부회장 전병칠이 개회사를 하고 최삼룡평론가가 기조발언을 하였으며 최룡관, 김동진, 김영능, 윤청남, 최기자 등 10여명 시인들이 자유발언을 하였다.

최삼룡평론가는 김파시인의 가정사로부터 시작하여 그의 문학수양, 작품에 이르기까지 상세한 평론을 진행하였는데 그의 가치에 대하여 치렬한 문학정신과 엄숙한 인생태도 그리고 부단한 탐구정신을 꼽았으며 “자신의 변신을 꾀한 시인”이라고 평가하였다.

기조발언을 하고 있는 평론가 최삼룡.

1942년 12월 6일, 흑룡강성 해림현 신안진에서 출생한 김파시인은 중국소수민족작가협회와 연변작가협회 회원이였으며 도문시 2중과 4중에서 교원으로 근무다가 도문시문화국 창작평론실로 전근하였으며 퇴직후에는 자유기고인으로 대련에서 활발한 창작활동을 진행했다. 2017년 12월 28일에 병으로 타계한 김파시인은 시창작외에도 장편소설, 장막가극, 대하소설 등 기타 쟝르의 작품도 많이 창작하였으며 김성휘, 정몽호 등과 함께 조선족시단의 가장 큰 모임인 《두만강여울소리》를 발기하기도 하였다.

김파시인은 일찍 《흰돛》, 《대륙에 묻혀있는 섬》, 《겨울나비》, 《태양의 종소리》등 7권의 서정시집과 《사랑의 별》(서정서사시집), 《천추의 충혼 안중근》(서사시), 《천년고국 고구려》(력사대하시), 《립체시론》(시론집) 등 25부의 작품집을 펴낸바 있으며 그의 시 《돌의 음악》은 시비로 제작되여 두만강가에 세워져 있다. 그가 창작한 <평화행진곡>은 안중근의사를 기리기 위하여 창작된 노래로 한국에서 CD로 출판되였다.

이날 동북아문학연구회 합창단성원들이 세미나에 참가하여 김파시인이 생전에 창작한 노래 <라이라크> 등 2수의 노래를 불렀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