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자치현창립 60주년 기념도서 ‘장백조선족민속’출간

편집/기자: [ 최창남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09-09 07:27:09 ] 클릭: [ ]

장백조선족자치현 창립 60주년 기념도서인 ‘장백조선족민속’, ‘장백조선족이야기집’이 일전 료녕민족출판사에 의해 출간되였다. 이에 비추어 9월6일 오후, 장백현에서는 현민족종교국의 주최로 현정부 3층 회의실에서 성대한 출간식을 가졌다.

현당위상무위원이며 현정법위원회 전임 서기였던 조정호, 현인대상무위원회 전임 부주임였던 전태선 그리고 현규률검사위원회, 현인대상무위원회, 현목축업국, 현민족종교국, 현위생국, 현부련회, 현문련, 현조선족중소학교와 현교원연수학교, 현중병원, 현민족가무단, 현조선족로인협회, 마록구진아리랑문체협회, 현방역보건소, 이도강촌 등 현성 여러 단위와 일부 농촌마을의 조선족 인사들이 출간식에 참가했다.

현민족종교국 연경명국장이 축사를 올리고 현조선족민속문화연구회 최창남주석이 ‘원고편집, 자료수집으로부터 출간과정에 관한 약간의 견해’란 제목으로 편집출간 과정을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 현급로지도일군들이 현조선족중소학교, 현민족가무단, 현조선족로인협회, 현민간예술협회, 마록구진아리랑협회, 과원조선족민속촌 등 여러 단위와 조선족민간단체, 조선족농촌마을에 ‘장백조선족민속’, ‘장백조선족이야기집’책을 증정했다.

 

출간식에 참가한 부분 조선족인사들

‘장백조선족민속’, ‘장백조선족이야기집’은 현민족종교국의 주최로 현조선족민속문화연구회와 현조선족작가협회에서 공동으로 손잡고 편집출간한 종합성 조선문 도서이다.

여기에는 찬란한 장백조선족력사문화는 물론, 전통적인 장백의 조선족민속문화, 민족풍속과 민족습관, 장백의 오랜 전설이야기, 장백을 빛낸 력사인물들과 현시대 선진인물이야기, 장백조선족들의 자랑찬 로동생산과 생활상의 이모저모를 아주 진실하게 반영하고 감명깊게 기재했다.

‘장백조선족민속’ 여기에는 장백조선족의 우수한 전통문화는 물론, 전통적인 생산과 생활방식이 그대로 거짓이 없이 기재되였는가 하면 자치현의 설립으로부터 특이한 장백조선족의 장례, 세시풍속, 미량풍속, 종교신앙과 민간료법, 민족무용과 민속놀이, 조선족의 전통체육과 의료보건 등 여러가지 풍부한 내용들이 수록되였다. 뿐만 아니라 자치현창립 60년간 장백의 정치와 경제, 사회의 제반사업에서 이룩한 훌륭한 성과를 충분히 반영했다.

‘장백조선족이야기집’ 에는 장백조선족의 풍속이야기, 향토전설, 항일이야기, 인물이야기 등 4개 편을 나누어 실감있게 수록했다.

광범한 조선족 과외작가들은 민족의 자부심을 지니고 적극적으로 조선족사회에 깊이 뿌리 박고 민간예술인들을 찾아다니며 우리 민족의 아주 신비로운 전설이 깃든 민간이야기를 많이 수집정리했다.

항일이야기는 장백의 항일투사들이 조국을 보위하고 민족을 위하여 일제놈들과 영용하게 싸우거나 항일련군을 도와나선 감동적인 이야기를 감명깊게 서술했으며 인물이야기에서 과외작가들은 필을 날려 장백의 경제건설과 사회발전 특히는 민족사업을 위해 고스란히 일해왔으며 또한 장백의 조선족을 위해 자랑을 떨친 현시대 모범인물들의 선진사적을 진실하게 반영하고 수록하기도했다.

현급 로지도일군들이 여러 단위와 도서를 발급하고 기념사진

그중에서도 ‘환갑잔치의 유래’, ‘널뛰기 전설’, ‘령광탑’, ‘백두산전설’, ‘삼꽃처녀’ 그리고 ‘인삼과 꽃사슴’ 등 민족의 색채가 풍기는 향토전설은 장백조선족민속문화의 연구와 발전에 보귀한 력사자료를 제공해주고 있다.

더우기 이번 자료수집과정에 그들은 여러차례나 전 현 여러 향진과 사회구역에 심입하고 산골로 농촌으로 내려 가 산을 넘고 들을 지나 전문 년세가 많은 조선족로인들과 사회경험이 풍부한 로동지들을 찾아 현지조사와 현지취재, 현지답사를 진행함으로써 독특한 장백조선족민속문화를 진일보 발굴하고 보귀한 력사자료를 수집정리했다.

연변의 민속문화연구 전문가들은 원고를 심열하는 과정에 ‘장백현 조선족 농촌마을의 옛 이름과 유래’란 문장은 아주 정성을 다해 장백조선족의 지방특색을 살리고 실감있게 쓴 민속문화 좋은 작품이라고 높이 평가했고 원고편집과정에 료녕민족출판사의 편집인원들도 앞으로 이와 같이 좋은 글감이 많이 나오기를 기대했다.

‘장백조선족민속’, ‘장백조선족이야기집’ 의 출간은 이 현에서 우수한 우리 민족의 민속문화를 숭상하고 계승하며 장백의 조선족풍속을 살리고 장백을 대외에 널리 선전하며 장백의 지명도를 높이는 등 면에서 적극적인 추동역할을 불러일으키게 될 것이다.

함원수(咸元秀) 최창남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