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길림신문》 ‘두만강’문학면 편집 과정 소개

편집/기자: [ 최화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05-11 16:38:37 ] 클릭: [ ]

 리영애(‘두만강’문학면 책임편집)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5월은 신록의 달입니다. 만물이 소생하는 계절이고 희망과 환희의 계절입니다.

바쁜 일정 속에서도 오늘 시상식에 참석해주신 래빈 여러분들과 문학인 그리고 수상자들에게 진정 고맙다는 인사를 올립니다.

《길림신문》은 2013년부터 통화청산그룹의 후원으로 ‘두만강(図們江)’문학상을 설치하고 올해까지 다섯번째 시상식을 펴내고 있습니다. 길림신문사에 5년 동안이나 열정적인 사랑을 베풀어주신 통화청산그룹 리청산 리사장님께 뜨거운 인사를 올립니다.

5년 동안에 《길림신문》 ‘두만강’문학면을 통해 발표된 작품은 소설 42편, 시 318수, 수필 147편, 평론 22편입니다. 그 사이에 투고된 작품은 수백여편에 달하고 늘 원고가 충족했습니다. 특히 판면 디자이너의 뛰여난 상상력으로 작품의 내용과 도안이 융합을 이루고 시각적 충격력이 드러나 ‘두만강’문학면이 더 돋보이였습니다.

《길림신문》 제5회 ‘두만강’문학면은 2017년 5월부터 2018년 4월까지 총26기(제104기―제129기)를 펴냈습니다. 투고된 작품은 도합 백여편인데 그 가운데서 50여명 작가들의 작품이 편집되여 발표되였습니다. 제5회 ‘두만강’문학면에는 소설 10편, 시 70수, 수필 28편, 평론 3편이 실렸습니다.

특히 이 기회에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제5회 ‘두만강’문학면에 발표된 작품중에는 젊은 작가들이 쓴 작품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제5회 ‘두만강’문학작품 원고는 2017년 12월까지 거의다 편집되였기에 그 후부터는 매일 원고를 퇴고하는 ‘곤혹’을 겪어야 했습니다. 어떤 날에는 7, 8편의 원고를 되돌려보냈습니다. 한 이름 있는 로작가의 장편서사시를 되돌려보내면서 우리 민족 문학 ‘지킴이’들의 불타는 열정에 가슴이 뿌듯했고 중풍의 불편한 몸으로 보내온 로시인의 원고를 채용하지 못해 죄송함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이는 또한 진정 ‘행복한 고민’이였습니다. 근 넉달 사이에 소설 10여편, 수필 20여편, 시 몇십수를 되돌려보냈습니다.

이 과정에 비록 모든 작품을 다 받아들이지 못하는 안타까움도 있었지만 수많은 작가들의 ‘두만강’문학면에 대한 다함없는 믿음과 사랑에 진정 고마왔습니다. 진심으로 우리 민족 작가들에게 숭고한 경의를 드립니다.

제5회 ‘두만강’문학상 평의위원은 연변작가협회 주석인 최국철소설가와 길림대학 외국어학원 부원장인 권혁률교수, 그리고 연변대학 교수인 우상렬평론가입니다. 평의위원들은 객관성과 공정성의 원칙하에 4월 29일 장춘에서 수상작품을 엄선했습니다.

평의를 거쳐 참신한 주제, 민족의 보편적인 화제, 인간의 전형적인 정감이나 체험을 다룬 본상 5편(수), 청산우수상 2편을 성공적으로 선정했습니다. 대상은 공백입니다.

문학창작은 자기와의 싸움이고 뼈를 깎는 아픔을 감내하는 일입니다. 필을 놓지 않고 밤을 지새우며 글을 쓰는 작가들, 대를 이어 정성과 로고의 피땀을 흘리는 수많은 훌륭한 작가들이 있는 한 중국조선족문학은 중국문단에서 뿌리를 튼튼히 내리여 곳곳에서 ‘문학의 꽃’을 활짝 피워갈 것입니다.

다시 한번 이번에 수상한 작가들에게 진심으로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끝으로 중국조선족문학의 무궁무진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