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동시를 읊어 25년 , 시집 《사랑의 크기》로 묶어

편집/기자: [ 김영자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07-26 11:35:58 ] 클릭: [ ]

최영옥 시인의 동시집 《사랑의 크기》가 서가에 올랐다. 시집에 동시 80여편이 수록되였다.

그녀의 동시창작은 시골소학교서 교편을 잡은 21살 꽃나이 때부터였다고 한다. 맑은 하늘의 시골풍경, 맑고 오색령롱한 동심세계속에서 자연과 동심과 대화했던 그때로부터 동시창작은 25여년간 그녀 생활의 한 부분으로 되여왔다고 한다.

《사랑의 크기》속의 동시는 시골풍경, 동년풍경,하늘풍경, 도시풍경, 사랑풍경, 세상풍경류로 묶어졌다. 시집은 얼마전 향항사계절출판사에 의해 출판되였는데 일전 연변시랑송협회에서  출간기념회를 주최해 20여명 꼬마랑송인들이 시집속의 동시를 랑송, 합송했으며 률동의 형식으로 표현하기도 하여 류달리 이채로운 도서 출간기념회를 선보였다.

최영옥시인은 연변작가협회 회원이고 지금은 도문시도서관 관장직에 림해 있다. 월청진 석건소학교서 5년, 후에는 도문시제3소학교, 도문시제2소학교에서 전문 글짓기교원으로 있었던 경력도 가지고있는데 그 때 그녀가 지도한 학생들이 ‘전국조선족중, 소학생백일장’에서 대상, 금상을 수상한 영광을 안아왔었고 그후 그녀의 동시는 ‘한국월간아동문학상’, ‘화림신인문학상’, ‘별나라문학상’을 수상한 영광을 안아왔었다.

동시창작에 꾸준한 그녀는 지난해 한편 동시를 애착하는 20대 동시 시인들을 무어 동시교류회를 설립해 고문을 맡아 후배 문학도들의 창작열의를 적극 응원하고있다.

시집 《사랑의 크기》 출간기념행사에 연변작가협회 부주석 최동일, 저명한 동시 시인이며 중국조선족소년보사 전임 사장, 연변청소년발전추진회 전임 회장 한석윤선생이 참석해 시인의 동시를 높이 평가해주었다.

출간식에서 인사말을 올리는  최영옥시인.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