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신향란 제4회 호미조선족문학상 수상

편집/기자: [ 김태국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05-18 11:41:45 ] 클릭: [ ]

제4회 호미중국조선족문학상 본상 수상자로 흑룡강조선족창작위원회 회원이며 목단강조선족작가협회 회원인 신향란(목단강시조선족소학교 교원) 시인이 선정되였다. 그의 응모작은 “아! 콩”이다.

신향란 시인의 4수의 작품을 비롯해 총 208편의 작품이 이번 공모에 응모되였다.

신향란 시인은 전화통화에서 다음과 같이 수상소감을 밝혔다. “당선 소식을 듣고 기쁨과 감동이 해일처럼 밀려 왔다. 사노라면 내 안의 나를 토해내고 싶은 날이 있다. 그것이 넘치도록 벅찬 기쁨이든 억장이 무너지는 감당할 수 없는 슬픔이든 내 삶의 조각들을 구름에, 바람에, 꽃에 실어보내고 그리고 내 눈에 보이는 모든 자연과 노닐고 이야기 하고 싶을 때 글로 적었을 뿐였다. 그렇게 적어둔 글들이 제 삶에 위로가 되고 살아가는 힘이 되여 줄 때 또한 그 즐거움이 마냥 나를 벅차게 했다. 도전이란, 참 짜릿한 감수다. 모든 욕심과 미련을 버리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던져본 이번 호미문학상 도전이 뜻밖에 입선되였다니 참으로 벅차기 그지없다. 이번 수상이 나의 생에 반짝이는 기억으로 오래오래 남을 것 같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27일 호미예술제 시상식장 영상관에서 개최된다.

(사진/글 장경률 제공)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