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작은 소원’ 실현 통해 짙어가는 ‘이웃의 정’

편집/기자: [ 유경봉 ] 원고래원: [ ] 발표시간: [ 2022-09-13 13:48:24 ] 클릭: [ ]

연변주조선어문사업판공실 정봉숙(뒤줄 왼쪽 다섯번째) 주임과 장신사회구역 남려화(뒤줄 왼쪽 네번째) 서기 등 쌍방 관계자들과 ‘작은 소원’을 이룬 주민들.

9월 9일 오전, 연변조선족자치주조선어문사업판공실 주임 정봉숙, 당조 성원이며 부주임 허경숙, 정소림 등 일행 10명은 연길시 건공가두 장신사회구역을 찾아 선린절 행사인 ‘대중을 위해 실제적인 일을 하다’—재직 당원 사회구역에 들어가 ‘작은 소원’(微心愿) 이루어주기 행사를 전개함으로써 기관과 사회구역, 당원과 군중들 사이의 ‘련심다리’를 구축했다.

‘작은 소원’ 행사가 더욱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하기 위해 장신사회구역에서는 관할 구역 주민들의 소원을 미리 정리하고 종합하여 ‘소원서’를 ‘봉사 명세서’로 만들었다.

연변주조선어문사업판공실 부주임 허경숙이 장신사회구역의 안보옥 가정을 위문하고 있다.

몸이 마비되여 여러해 동안 침대에 누워있는 남편과 여러 로년병을 앓는 안보옥네 가정은 얼마 안되는 기초생활수급으로 생활을 유지하고 있었다. 그들의 ‘소원’은 쌀과 콩기름이라는 것임을 알게 된 연변조선족자치주조선어문사업판공실의 재직 당원들은 안보옥 가정에 쌀과 콩기름을 푼푼히 장만해주어 그들의 ‘소원’을 이루어주었다.

“나의 ‘작은 소원’이 이렇게도 빨리 이루어질줄을 몰랐습니다. 올 가을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게 되였네요!” 안보옥은 만족스러워하며 말했다.

연변주조선어문사업판공실 부주임 허경숙이 장신사회구역의 박경자 가정을 위문하고 있다.

초중 1학년에 다니는 홍씨 학생은 어머니가 일찍 사망하고 아버지가 실종되다보니 줄곧 외할아버지와 외할머니 슬하에서 자랐다. 퇴직로임이 없는 두 로인은 젊었을 때의 얼마 안되는 저축과 잡일을 하여 번 수입으로 아이의 공부 뒤바라지를 해주고있었다. 봄가을에 입을 수 있는 외투 한벌을 가지고 싶은 아이의 ‘작은 소원’을 알게 된 후 연변조선족자치주조선어문사업판공실의 방조부축 당원들은 즉시 그의 소원을 이루어주었다.

연변주조선어문사업판공실 당원 간부 윤종걸이 장신사회구역 주민 리룡규에게 위문품을 전달하고 있다.

장신사회구역 당총지 서기이며 주임인 남려화는 이번 행사에서 10가구의 ‘작은 소원’을 이루어주었다면서 다음 단계에 장신사회구역은 선린거(睦邻居)를 플래트홈으로 긍정에너지를 대대적으로 선양하고 사회구역 주민들의 실제적인 어려움들을 해결해줌으로써 군중 봉사의 ‘마지막 1키로메터’를 열어놓고 이웃의 정을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

/길림신문 유경봉기자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