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림상증거도감 제정, 침구 국제화 보급 위한 기초 마련

편집/기자: [ 김가혜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2-03-03 12:29:13 ] 클릭: [ ]

침구는 중국의 일종 특유한 질병치료 수단인데 그렇다면 침구는 어떤 질병을 잘 치료할 수 있을가?

최근 광주중의약대학 허능귀교수팀은 국제 최고 의학저널인 《영국의학잡지》에 연구 론문 <림상 증거체에 기반한 침구 질병도감 연구(基于临床证据体的针灸疾病图谱研究)>를 발표했다. 이 연구는 침구 림상증거행렬(矩阵)을 처음으로 구축하였고 세계 최초의 침구 림상증거도감을 제정하였으며 현재 침구의 우세병종과 잠재력 병종 분류가 불분명한 문제를 해결하였는바 침구의 국제화 응용 및 미래의 연구를 위한 기초를 마련하였다.

근년에 전세계 침구 림상시험 연구가 왕성하게 발전하고 있고 침구의 림상 증거들이 대량 용솟음쳐 나오지만 여전히 이러한 증거들에 대한 과학적 분석과 림상 추천이 부족하다. 이 행렬, 즉 이는 글로벌 침구의사 및 과학연구 일군들이 침구 림상결책 증거를 신속히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되며 침구연구 자원의 리용도를 극도로 최적화했다. 현재 이 침구 림상증거행렬은 전세계 동종 업계에서 공유할 수 있도록 Epistemonikos 데이터베이스(목전 국제상 가장 구전하고 가장 우수한 림상증거 데이터베이스)에 보관되여 있다.

기자가 알아본 데 따르면 허능귀연구팀의 연구는 12개 분야의 77종 질병을 다루고 있으며 연구 데이터는 1,402개 무작위대조 실험으로부터 온 205개 결과지표를 포함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그들은 증거 통계분석과 가시화 방법을 통해 증거도표를 구성하여 최종적으로 현재 가장 우수한 침구 림상실천 추천방안을 형성하였으며 세계 최초의 침구 림상증거도감을 제정하였다.

“우리는 구체적으로 침구치료의 대, 중, 소 효과량 및 그리고 고, 중, 저 품질 증거에 따라 정리를 진행하여 침구치료의 우세병종과 침구치료 잠재력이 있는 병종을 분류하여 추천했다.” 허능귀는 중•고 품질과 대•중 효과의 침구 증거가 모두 8가지라고 소개하면서 이러한 분야의 병종은 림상상에서 침구치료를 강력히 추천해야 한다고 제시하였다. 대효과량의 저품질 증거와 중효과량의 저품질 증거는 각각 67개, 23개인데 이러한 분야의 병종이 침구의 잠재적 우세병종인바 침구의 치료 효과를 진일보 명확히 하기 위해서는 응당 더 많은 연구 투입과 지원을 받아야 한다는 점을 제시했다.

료해에 따르면 침구치료의 8가지 우세병종은 각각 중풍 후 실어, 목어깨통, 근막통, 섬유근육통, 비특이성 요통, 혈관성 치매, 녀성 산후 수유, 알레르기성 비염이다.

허능귀연구팀은 향후의 침구 림상연구는 증거를 근거로 하는 결책 분위기를 조성하여 여러 리해관계자의 조정을 통해 증거 생성을 촉진하는 동시에 디지털화 저장소와 인공지능 기술을 사용하여 증거의 교류와 공유를 촉진해야 한다고 표했다. 이는 침구의 림상실천, 정책결책 및 과학연구 투입에 있어 증거 기반 과정과 효률성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과학기술일보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