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간 해독 돕는 음식

편집/기자: [ 박명화 ] 원고래원: [ 종합 ] 발표시간: [ 2021-11-03 09:49:31 ] 클릭: [ ]

우리 몸에서 간의 역할은 가히 독보적이다. 필수 영양소를 저장하고 적재적소에 전달하며 독소를 정화·배출해 우리가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다.

이런 간에 이상이 생기면 풀리지 않는 피로감, 더부룩함, 소화불량, 잦은 방귀, 입 냄새, 거칠한 피부 등으로 삶의 질이 뚝 떨어진다. 게다가 ‘침묵의 장기’라는 별칭에 걸맞게 불편하지만 넘기기 쉬운 증상으로만 나타나 차후 큰 병으로 진행될 때까지 간의 상태를 알아채지 못할 수 있다. 따라서 평소 간의 기능을 돕는 음식을 알아두는 것이 좋다.

부추

부추에는 활성 산소를 제거하고 간의 해독을 돕는 베타카로틴 성분이 풍부하다. 베타카로틴은 항염증, 항산화 작용에도 효과적이다. 피로 해소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B군도 다량 함유돼있다. 부추는 익혀 먹으면 위액 분비량이 많아져 소화가 잘되고 위장이 튼튼해진다. 의학적 관점에서 볼 때 성질이 따뜻해 신진대사를 활발히 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배추

양배추에는 간 해독 기능을 해 간의 독소 배출을 돕는 글루코시놀레이트, 비타민C 등이 풍부하다. 게다가 글루코시놀레이트 성분은 항암 작용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일리노이대 연구팀에 따르면 양배추와 같은 배추과 채소는 간의 독소 배출외에도 지방 흡수를 줄여 지방간을 방지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배추과 채소에는 배추, 양배추, 브로콜리, 콜리플라워 등이 포함된다.

마늘

마늘에 함유된 알리신, 셀레늄 등의 성분은 간 정화에 도움이 된다. 항암·항균 작용이 뛰어난 알리신은 비타민B1과 결합해 당 대사를 촉진하고 간의 피로를 해소한다. 셀레늄은 활성산소를 제거해 해독 작용 뿐 아니라 면역 기능도 높인다. 알리신을 효과적으로 섭취하려면 마늘을 다지거나 으깨서 조리하는 것이 좋다.

강황

강황에 포함된 커큐민 성분은 지방 소화를 돕는 담즙 생성을 촉진해 간의 부담을 줄인다. 간세포를 강화하고 독소를 해독하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 연구에 따르면 커큐민을 하루에 80mg씩 4주 동안 섭취했더니 간 손상 수치가 낮아졌다.

강황은 알콜 분해 효소를 생성해 알콜로 인한 간 손상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실제로 음주를 즐기는 남성에게 매일 강황 분말 2~3g을 8주간 섭취하면서 운동을 병행하도록 하자 간 손상 수치가 눈에 띄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과

사과에는 소화 과정에서 생성되는 독소 배출을 돕는 펙틴 성분이 풍부하다. 이는 간의 해독 작용 부담을 줄여 간 건강에 도움이 된다. 사과에 풍부한 플라보노이드 성분도 간의 해독 작용에 관여하는 담즙 생산을 자극한다.

/종합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