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말 못할 고통 로인 변비, 대변 수분량 늘여야 ‘쾌변’

편집/기자: [ 박명화 ] 원고래원: [ 종합 ] 발표시간: [ 2021-08-25 12:05:20 ] 클릭: [ ]

변비를 가벼운 질환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내보내지 못하는 답답함은 상상 그 이상이다. 게다가 65세 이상이 겪는 ‘로인 변비’는 방치하면 생명을 위협할 정도로 문제가 될 수 있다.

로인 변비는 꽤 흔하다. 로화로 장 기능이 예전 같지 않은데 씹기 힘들어 적은 량을 먹거나 너무 부드러운 음식만 먹기 때문이다. 장운동이 줄어들면 변비가 되기 쉽다. 뇨실금 등 배뇨 문제 걱정으로 물을 적게 마시는 것도 원인이다.

로인 변비는 통증이 없어 방치하기 쉽다. 작고 딱딱하게 굳어진 변이 장 속에 오래 머물면 약해진 장을 자극해 장페색증과 같은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고 장을 팽창 시켜 구멍을 뚫는 천공도 나타날 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변비의 고통에서 벗어나려면 아침 기상 직후 공복에 물을 마시는 게 좋다. 소화 효소가 충분히 함유된 생야채, 생과일 등 가열하지 않은 식품이나 대변의 수분량을 늘여 배변 활동을 원활하게 해주는 식품인 알로에 아보레센스를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알로에 아보레센스에 함유된 성분은 대장 수분 흡수를 감소시키고 대변 수분량은 늘여 배변 활동을 돕는다. 소장에선 유액 배출을 촉진해 대장 활동을 활성화한다.

/종합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