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육아에 지친 엄마 7년이나 더 늙는다

편집/기자: [ 박명화 ] 원고래원: [ 종합 ] 발표시간: [ 2021-08-25 12:01:45 ] 클릭: [ ]

출산 후 수면 부족에 시달리는 산모는 충분히 잠을 잔 산모에 비해 생물학적 로화 속도가 빨라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진은 산모의 수면 건강이 식사와 운동 만큼이나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 로스안젤스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은 “육아를 위해 매일 7시간 미만 수면을 취하는 산모는 그렇지 않은 산모에 비해 생물학적으로 3~7년 나이를 먹는다”고 발표했다. 출산 후 6개월이 지난 23세―45세 녀성 33명이 참여했다. 연구진은 아기가 태어난 첫해 산모의 혈액 샘플을 채취해 DNA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7시간 이상 자지 못한 산모 백혈구의 말단소립이 더 짧았다. 염색체 끝부분에서 발견되는 DNA 물질이다. 로화가 진행될수록 말단 소립의 길이가 짧아진다. 말단 소립의 길이가 짧을수록 심혈관 질환, 알츠하이머병 등 만성 및 중증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연구진에 따르면 참가자의 절반 이상이 출산 후 6개월~1년 동안 7시간 미만의 수면을 취하고 있었다.

연구진은 해당 연구 결과로 인한 DNA 변화가 오래 지속되는지 여부는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수면 부족으로 생물학적 로화가 빨라지면 녀성의 건강이 위험해질 수 있지만 자동적으로 신체에 피해를 입히지는 않는다. 수면 보충을 위해 아기가 잠든 낮에 같이 낮잠을 자고 가족과 친구들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종합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