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골밀도 낮을수록 청력 손실 위험도 높아져

편집/기자: [ 박명화 ] 원고래원: [ 종합 ] 발표시간: [ 2021-05-26 13:12:38 ] 클릭: [ ]

골밀도가 낮거나 골다공증이 있는 사람들은 골절 외에도 골절로 인한 혈관·장기 손상 등 여러 증상이 생길 수 있다. 특히 최근에는 골밀도 저하와 골다공증이 청력 손실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다수의 연구를 통해 립증되고 있다.

브리검녀성병원 연구진은 청력보존 연구를 위해 지난 34년간 축적된 녀성 간호사 약 14만 4,000명의 건강 데이터를 분석했다. 데이터에는 설문과 측정을 통해 파악한 참가자들의 ▲청력 손실 정도 ▲청력 한계 값(소리 크기에 따른 청각 감도) 등이 담겼다.

분석 결과 골다공증이 있거나 골밀도가 낮은 참가자들은 중증 이상의 청력 손실 위험이 높게 나타났다. 특히 척추골절 병력은 청력손실 위험을 최대 40%까지 높였다. 연구진은 “골다공증·골밀도저하와 청력 손실간의 정확한 련관성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비정상적 뼈 재형성 ▲뼈 항상성을 유지하는 신호경로 변화 등이 청각 신경·구조를 보호하는 뼈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참가자들은 골다공증 치료제‘비스포스포네이트'를 복용했지만 청력 회복에는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다만 비스포스포네이트 복용 방식과 용량, 시기 등의 영향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이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는 청력 손실에 영향을 주는 중이·내이 주위 뼈 변화에 ​​대한 새로운 통찰력을 제공한다.”며 “추후 칼슘과 비타민D의 골다공증 예방 효과에 대해서도 추가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종합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