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청도 전염병 근원 추적 시 중대한 발견!

편집/기자: [ 심영옥 ] 원고래원: [ 央视网 ] 발표시간: [ 2020-10-19 09:00:49 ] 클릭: [ ]

근일 중국질병예방통제쎈터는 청도 코로나19 역정 근원 추적 조사 과정에 로동자들이 운반한 수입 랭동 대구(鱈魚) 외부 포장 양성 샘플중에서 생바이러스(活病毒)를 검사분리해냈다. 이는 세계 최초로 콜드체인(冷鏈) 식품의 외부 포장에서 신종 코로나 생바이러스가 분리된 것으로서 신종 코로나 생바이러스에 오염된 외부 포장과 접촉하면 감염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을 실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콜드체인 물품을 담체로 국경을 넘는 원거리 류입 가능성 구비

이번에 청도 콜드체인 식품 외부 포장에서 생바이러스를 분리해냈는데 이는 최초로 콜드체인 운수라는 특수한 조건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물품의 외부 포장에서 보다 긴 시간 동안 생존한다는 것을 실험실 밖에서 실증한 것으로 된다. 이는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콜드체인 물품을 담체로 국경을 넘는 원거리 류입 가능성을 구비하고 있음을 제시했다.

특정적인 환경 조건하에서 물품 표면에 생존해있는 바이러스는 가능하게 효과적인 방호 조치가 없는, 감염되기 쉬운 접촉자의 감염 발생을 초래할 수 있다. 감염 위험이 있는 사람들은 주로 콜드체인 물품 종사인원들이다. 이번 발견은 우리들에게 경외 감염자 류입을 방비하는 동시에 경외에서 바이러스에 오염된 콜드체인 물품에 의한 바이러스 류입 위험에도 주의를 돌려야 함을 제시했다.

우리 나라 시장서 류통되는 콜드체인 식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오염 위험 아주 낮아

근간에 우리 나라 해당 부문에서는 콜드체인 식품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핵산 추출 검사를 진행했다. 9월 15일까지 전국 24개 성에서 콜드체인 식품 및 포장 샘플 67만부, 종사일군 샘플 124만부, 환경 샘플 107만부 등 도합 298만부의 검사 결과를 보고했는데 이중 22개 식품 및 포장에서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핵산 양성이 검출, 바이러스 핵산 운반량이 비교적 적고 그동안 생바이러스로 분리된 적이 없었다.

일반대중 콜드체인 식품 접촉 또는 식용, 감염 위험 아주 낮다

현유의 연구 및 예방통제 실천이 보여주다 싶이 코로나19는 식원성 질병이 아니며 음식물 섭취를 통해 감염을 초래한 상황을 발견하지 못했다. 또한 지금까지 소비자가 오염된 콜드체인 해산물을 접촉해 감염된 병례도 발견하지 못했다. 우리 나라 소비자 감염 위험은 극히 낮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주요 전파 경로는 의연히 호흡기 비말과 밀접접촉 전파이다.

동시에 우리 나라 관련 부문에서는 이미 수입 콜드체인 식품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모니터링, 소독 등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일반대중들은 청결을 유지하고 날것과 익은 것을 분리시키면 정상적으로 수입 생선을 구입하고 식용할 수 있다.

콜드체인 식품 관련 업종 종사일군 반드시 일상 방호 강화해야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품에 특정 조건하에서 아직 생존해있는 바이러스는 효과적인 방호조치가 없는, 감염되기 쉬운 접촉자의 감염을 초래할 수 있다. 주로는 관련 업종 종사일군들이다. 국무원코로나19대응합동예방통제기제종합팀에서 인쇄발부한 〈코로나19 예방통제 방안(제7판)〉은 이미 콜드체인 식품 관련 종사일군들의 일상 방호, 건강검측과 주동적인 핵산 선별 검사를 락착하고 생산, 가공 및 거래의 환경위생 조건을 개진함으로써 종사일군들의 감염 위험을 낮출 것을 각지에 요구했다.

중국질병예방통제쎈터는 다음과 같이 건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가능성이 비교적 높은 콜드체인 제품과 경상적으로 밀접하게 접촉하는 업종의 종사일군 이를테면 콜드체인 제품 하역, 가공, 판매 등에 종사하는 일군들은 방호 의식을 강화하고 일상 방호를 잘하며 피부가 오염되였을 가능성이 있는 콜드체인 제품과 직접 접촉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 또한 콜드체인 제품과 접촉한 후 오염되였을 수 있는 작업복을 벗지 않은 상황에서 손을 씻고 소독하기전에는 입이나 코, 눈을 만지지 말아야 한다. 일이 끝난 후에는 반드시 즉각 손을 씻고 소독해야 하며 정기적으로 핵산 선별 검사를 진행해야 한다.

/CCTV 뉴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