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정률성 친필 기증식 할빈에서

편집/기자: [ 정현관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09-10 14:39:34 ] 클릭: [ ]

지난 7일, 정률성 친필 원고 《팔로군행진곡》, 《팔로군군가》 악보 기증식이 할빈에서 있었다.

저명한 인민음악가 정률성의 독녀인 정소제녀사가 이날 기증식에 직접 참석해 부친 정률성의 친필 원고  《팔로군행진곡》, 《팔로군군가》 등 8부의 악보와 모친 정설송 녀사의 서예작품 및 유품을 할빈시조선민족예술관 인민음악가정률성기념관에 기증했다.

 
할빈시 손철 시장(우) 정소제에 기증 영예서 발급

기증식에서 정소제는 “지난해 년말에 새로 발견 된 아버지의 친필 원고를 어디에 기증해야 할지 생각이 많았다.고민 끝에 할빈 정률성기념관에 기증하기로 마음 먹었다. 기념관이 성립 당시에 기증을 못해 많은 아쉬움이 남았다. 오늘에 와서야 아버지의 친필 원고를 기증 하게 되면서 나의 오래 소원을 이루게 되였다.”고 기증 원인을 밝혔다.

이어 정소제는 정률성기념관에 대한 할빈시의 다년간의 관심과 보호에 감사를 전했고 정률성기념관이 앞으로 국방교육의 기지 및 국제문화교류의 플랫폼으로 발전하기를 희망하면서 기념관의 향후 발전에 자기의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소제(우) 할빈시조선민족예술관에‘팔로군행진곡’,‘팔로군군가’ 친필원고 기증

‘팔로군행진곡’, ‘팔로군군가’ 친필원고

료해에 따르면 지난 2009년 7월, 정률성기념관이 할빈시경비구에 개관 할 당시 정소제는 이미 소장해두었던 부친 정률성의 유품 400여점을 기념관에 기부하면서 기념관의 설립에 적극적인 공헌을 했다. 올해 년초에 인민음악가정률성기념관이 할빈시경비구에서 할빈시조선민족예술관으로 자리를 옮겼다.

정률성은 1914년 7월7일, 한국 전라남도 광주에서 태여났고 어릴적부터 음악에 남다른 끼를 보였다. 1933년, 중국 남경에서 조선민족혁명당에 가입하면서 항일 활동을 시작했다. 성악 공부를 시작하면서 정률성은 음악이 혁명역할에 주는 영향에 대해 새롭게 인식하게 됐다.

 
기증식 관련 참석자 단체 사진

정률성은 40여년의 음악생애에서 각종 음악작품 400여수 창작했다. 그중 ‘연안송’과 같은 작품들은 애국청년들의 항일 열정을 불러일으켰고 또 중국혁명에 마멸할 수 없는 기여를 하였다.

특히 항일전쟁 승리 이후 정률성이 창작한 ‘팔로군행진곡’은 ‘중국인민해방군행진곡’으로 명명됐고 이어 1988년 당중앙의 피준에 의해 ‘중국인민해방군군가’로 지정되면서 인민군대의 필승불패의 영원한 상징으로 지금도 억만인민의 심금을 울려주고 있다.

 
정률성 독녀 정소제

이외 정률성은 해군, 륙군, 공군  삼군 모두를 위해 창작한 바가 있다. 뿐만 아니라 그가 창작한 군악은 항일전쟁, 해방전쟁, 항미원조, 사회주의 건설 등 여러 시대를 넘나들면서 빛나는 한페지를 남겼으며 중국에서 유일하게 여러 시대를 모두 거친 혁명 음악가로 기록되였다.

중국 최고의 3대 음악가로 섭이, 선성해와 나란히《새중국 창건 특수기여 영웅모범인물》에 오른 정률성은 중국현대음악사상 무산계급혁명음악사업의 개척자의 한사람으로,영원한 《인민음악가》로 추앙받고 있다.

/길림신문 정현관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