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식전과 식후 운동중 더 좋은 것은?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9-08-16 13:32:25 ] 클릭: [ ]

운동을 시작하려 할 때 고민중의 하나가 “식전, 식후”일 것이다. 결론적으로 얘기해 ‘당뇨병 대란’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식사 후 운동이 좋다. 당뇨병환자 뿐만 아니라 예방을 위해서도 식후 운동이 권장된다.

당뇨병이 위험한 리유는 고혈당으로 인해 몸 각 기관의 손상을 초래하기 때문이다. 특히 망막, 신장, 신경에 나타나는 미세혈관 합병증과 동맥경화, 심혈관, 뇌혈관질환과 같은 거대 혈관 합병증을 유발하고 이로 인한 사망률을 증가시킨다. 일단 당뇨병에 걸리면 평생 관리해야 하는 까다로운 질병이기 때문에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제2형 당뇨병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 음식 조절과 함께 규칙적인 신체활동을 권고하고 있다. 혈당 조절, 체중 유지, 심혈관질환의 위험도를 줄이기 위해서는 주당 150분 이상, 3회 이상의 유산소운동과 함께 근력운동(저항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 특히 중년 이상은 근육량이 감소하고 체지방량이 증가하기에 근육량 유지, 기초대사량 증진을 위해 근력운동이 중요하다.

건강한 사람이 운동을 하면 혈당이 비교적 일정하게 유지돼 당뇨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 운동할 때 근육에 의해 혈당 섭취가 증가하고 간에서의 당 생성 증가가 균형을 이루기 때문이다. 이미 당뇨를 앓고 있는 사람도 혈당을 낮추기 위해 운동을 해야 한다. 운동은 카로리를 소모시키고 근육내의 혈액순환을 증가시켜 인슐린의 활성화를 도와준다.

운동은 식사전에 하는 것보다 식후에 하는 것이 효과가 좋고 안정적이다. 식후 30분이 좋은지, 1시간이 좋은지는 정해져있지 않다. 점심시간이 일정한 직장인이라면 식사 후 커피를 마시며 앉아있는 것보다 20분 정도라도 회사 근처를 걷는 게 좋다. 식사 후 몸을 움직이면 카로리를 소모하는 효과 외에 인슐린 감수성을 증가시켜 혈당조절에 도움을 준다. 과식 후 퇴근 때까지 계속 의자에 앉아있는 것은 최악의 생활습관이다.

운동을 할 때는 등에 약간 땀이 나면서 옆사람과 이야기할 수 있을 정도의 강도가 좋다. 물론 이미 당뇨를 앓고 있다면 나이와 합병증에 따라 운동의 종류와 강도가 달라질 수 있다. 돈들이지 않고 운동효과를 내려면 하루에 최소 5,000보 이상 걷는 것이 좋다. 엘레베터 대신 계단을 리용하고 TV를 볼 때도 움직인다. 아령이나 제자리 걷기, 고정식 자전거타기, 밴드 운동 등이 도움된다. 춤, 수영, 사이클 동호회 등 활동적인 취미모임에 참여하면 더욱 좋다.

하지만 이미 증식성 당뇨병성 망막질환이 있는 환자는 과도하게 힘을 쓰는 근력운동을 피해야 한다. 출혈이나 망막박리가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신장병이 있는 사람도 운동 능력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아서 지나치게 격렬한 운동은 피하는 것이 좋다. 중년 이상은 계단 리용이나 등산의 경우 내려올 때 무릎 관절에 무리가 없도록 해야 한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