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복부지방 많은 중년 녀성, 사망률 높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9-08-13 14:25:33 ] 클릭: [ ]

페경기에 이른 중년 녀성중 체질량지수(BMI)가 정상 범위라도 복부비만이 있으면 사망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아이오와대학교 연구팀은 ‘녀성건강연구’에 참여한 페경 후의 녀성 15만 5,000여명의 자료를 분석했다. 연구 기간 동안 4만 3,838명이 사망했는데 이중 30%는 심혈관 질환이, 27%는 암이 원인이였다.

연구결과 BMI가 18.5~24.9로 정상 범위에 있어도 허리둘레가 88센치메터로 복부비만인 녀성은 BMI가 정상 범위이고 복부비만이 아닌 녀성에 비해 사망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체중(㎏)을 키의 제곱(㎡)의 나눈 값인 BMI는 20~24는 정상, 25~30 경도 비만, 30 이상은 고도 비만으로 분류된다. 복부비만은 허리둘레가 남성은 90센치메터(35.4인치), 녀성은 85센치메터(33.5인치) 이상일 때로 구분한다.

연구팀의 웨이 바오 교수는 “림상이나 공중 건강 가이드라인에서는 BMI가 비만 여부를 정하는 기준이지만 BMI로는 몸속 지방의 분포 등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며 “복부의 내장지방으로 나타나는 복부비만은 높은 사망률과 련관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전의 연구에 따르면, 복부비만 즉 배살은 심혈관 질환 위험 증가와 련관이 있으며 인슐린(胰岛素) 저항성을 증가시켜 암 위험도 높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는 이전의 연구와 보조를 같이 한다”며 “BMI가 정상 범위에 있는 녀성이라도 식습관이나 운동 등 생활방식의 개선을 통해 복부비만을 해결하는 데 신경을 써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