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열정적인 사람, 조기사망 위험 낮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9-07-04 11:39:10 ] 클릭: [ ]

계획적이고 열정적인 삶을 사는 사람이 조기사망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미시간대학교 연구팀은 1992년부터 2006년까지 심리 관련 설문에 참여한 50세 이상 성인 7,000여명을 대상으로 데이터를 분석했다. 심리 관련 질문지는 “미래를 위한 계획을 짜고 실천하는 일을 즐긴다”, “일상생활이 나에게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되는 때가 있다” 등 계획과 실천, 삶에 대한 열망 등에 대한 욕구 등을 평가하도록 했다.

연구진은 설문결과에 따라 ‘생활목적점수’를 매기고 이 점수를 향후 5년 동안 참가자의 사망률과 비교했다. 그 결과 5년 동안 참가자중 776명이 사망했으며 생활목적점수가 가장 낮은 참가자 그룹은 점수가 가장 높은 참가자 그룹에 비해 추적 기간 동안 사망할 확률이 2배 이상 높았다. 특히 삶의 의지가 낮은 사람들은 심혈관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이 높았다. 이는 우울증 여부 등 삶의 목적의식이나 사망 위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을 모두 고려한 후에도 변하지 않았다.

연구진은 이루고자 하는 것이 강하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皮质醇) 수치가 낮고 신체 염증 분자 수치가 낮아지는 현상이 나타나기 때문이라고 판단했다. 또한 질병으로 인해 삶의 의지가 낮아질 수 있다는 점도 이런 결과에 기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알리야 알리무지앙 연구원은 “삶의 목적의식을 높이는 것이 실제로 건강에 좋은 결과를 가져온다는 것이 증명된 연구”라며 “자원봉사나 명상 등이 삶의 의지를 고양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고 조언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