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청소년 스마트폰 사용량 과도하면 ‘행복감’ 낮아져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8-03-27 09:22:42 ] 클릭: [ ]

스마트폰(인터넷 포함)을 하루 1시간 미만으로 사용하는 청소년이 그 이상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청소년보다 행복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아고주립대 연구팀은 13세-18세 청소년 100만명 이상의 스마트폰 사용량과 행복감을 느끼는 정도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스마트폰을 1시간 미만으로 사용하는 청소년의 행복감이 가장 높았다. 스마트폰 사용시간이 1시간 이상으로 늘수록 불행함을 느끼는 정도가 커졌다. 연구팀은 스마트폰 사용량이 줄수록 스포츠를 즐기거나 친구를 만나는 등 사회적 활동을 하는 시간이 늘어나는 것이 행복감을 높인다고 분석했다.

한국 중앙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정하 교수는 “청소년은 친구, 부모님 등 타인과 소통하면서 사회적 소속감을 느껴야 자존감이 높아지고 이것이 행복감을 높인다”며 “반면 스마트폰을 오래 사용하면 타인과 소통할 기회가 사라지면서 행복감을 느낄 기회가 줄어든다”고 말했다.

청소년기 과도한 스마트폰 사용은 뇌에 영향을 미쳐 사회성 발달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한국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리)홍석교수는 “청소년기에 뇌는 필요 없는 기능을 없애는 일종의 ‘가지치기’ 작업을 한다”며 “이 때 스마트폰을 과도하게 사용해 타인과의 소통시간을 줄이면 사회적 상황에 대한 판단능력, 감정소통능력, 인내심, 양보심 같은 심리적 기능을 가능하게 하는 뇌기능이 충분히 발달하지 못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소아과학회는 스마트폰을 하루 2시간 이상 사용하지 말 것을 경고하고 있다. 1시간 미만으로 사용량을 줄이기 어려우면 2시간 미만으로라도 조절하면 도움이 될 것이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