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눈이 보내는 건강 이상 신호 4가지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7-08-10 10:52:36 ] 클릭: [ ]

눈은 ‘마음의 창’일 뿐만 아니라 건강을 평가하는 기준이 될 수 있다. 눈 상태를 통해 건강 이상 유무를 체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눈과 건강 사이의 련관성 4가지를 알아본다.

1. 망막염과 스트레스

극심한 스트레스가 지속되면 중심성 망막염의 위험률이 높아진다. 망막에 물이 고이는 이 증상은 스트레스 호르몬이 분비되면서 망막 조직의 혈관에 손상을 입혀 나타난다.

눈에 물집이 일어나 부풀어 오르고 시야가 흐릿해지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이 질환이 원인일 수 있다. 중심성 망막염은 마음을 안정시키고 충분히 휴식을 취하면 낫는 병이기에 무엇보다 심신의 안정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2. 시력 저하와 우울증

연구에 따르면 고령자가 겪는 우울증은 시력 저하와 밀접한 련관이 있다. 로인성 우울증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시력이 빨리 나빠진다는 것이다.

우울증과 시력 저하를 겪고 있는 고령자는 전문의의 상담을 통해 증상을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좋다.

3. 눈꺼풀 떨림과 과로

과로를 한다거나 잠을 제대로 못자면 눈꺼풀이 떨리는 증상이 나타난다.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눈 주변이 파르르 떨리기 때문에 신경이 쓰이는 증상이다.

피로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이라면 휴식을 통해 회복할 수 있다. 하지만 이 증상이 장기적으로 지속되고 떨림의 강도가 점점 심해진다면 안검 경련일 가능성이 있다.

안검 경련은 종양, 뇌출혈 등이 원인이 돼 일어나기도 하므로 눈 주변의 떨림이 계속된다면 안과 상담을 받아야 한다.

4. 밝은 눈동자와 안구 흑색종

눈동자의 색갈이 밝은 외국인은 눈동자가 검은 동양인보다 안구 흑색종에 걸릴 위험률이 높다. 전 인구의 2%만이 가지고 있는 록색 눈동자와 같은 밝은 색은 특히 더 위험하다.

흑색종은 멜라닌(黑色素) 수치와 련관이 있기 때문이다. 동양인 중에도 간혹 눈동자 색이 밝은 사람이 있다.

자외선에 로출되면 악성 종양 위험률이 높아지기에 눈동자 색이 밝은 사람은 선글라스를 자주 착용하는 것이 좋다. 안구 흑색종은 드문 암인 만큼 발병 가능성은 낮지만 용접과 같은 특수 직업을 가진 사람 역시 눈 관리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바람직하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