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무한서 한꺼번에 808명 전신사기 범죄집단 사출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장강일보 ] 발표시간: [ 2017-06-13 15:46:05 ] 클릭: [ ]

6월 12일, 무한시공안국의 통보에 따르면 근일 특대 인터넷 사기 사건을 사출, 로모, 웅모 등 8명 수뇌자를 포함한 808명 사건 관련 자들을 붙잡았다. 또한 사건 관련 컴퓨터 800여대, 휴대전화 2,000여대, 은행카드 3,000여장을 사출해냈다.

알아본 데 의하면 이 집단은 불법 인터넷 금융 플래트홈을 통해 사기범죄를 감행, 사출한 사건 가운데 관련 인수가 가장 많은 한차례 사건이라고 <<장강일보>>가 전했다.

 

<<장강일보>>에 따르면 2017년 4월, 무한시공안국 강안구분국은 ‘만명 경찰 사회구역 진입’ 활동 시 강안구 탑자호지역에서 어떤 사람이 전신온라인 사기를 한다는 제보를 받았다. 경찰은 2개월 간의 비밀정찰을 거쳐 특대 인터넷 사기 범죄집단을 발견했다. 이 집단은 불법 인터넷 금융 플래트홈을 리용, 전신온라인을 통해 고객을 끌어들이고 주식, 선물매매(炒期货) 등 방식으로 사기를 했다. 은닉처가 무한, 무한시의 강안, 홍산 동호고신개발구, 교구, 강한 등 5개 구의 오피스텔에 널려있었고 사건 관련 인원이 800여명에 달했다.

6월 7일, 무한시 강안구공안분국과 무한시공안국 형사정찰대대 경찰, 인터넷공안 경찰, 기술정찰 경찰, 특수경찰 등 도합 1,000여명 경찰들이 14개 포획조를 무어 동시에 수뇌분자와 10곳 되는 은닉처를 돌연 습격, 한꺼번에 808명 되는 관련 인원을 붙잡았고 사건 관련 컴퓨터 800여대, 휴대전화 2,000여대, 은행카드 3,000여장을 사출해냈다. 이 가운데 8명이 수뇌자였다.

초보적인 조사를 거쳐 2015년 이래 이 범죄집단은 투자를 목적으로 세운 모 그룹회사를 본부로 하고 산하에 선후로 여러 개 지회사, 자회사를 건립했다. 인사부, 재무부, 행정부 등 기구를 설치하고 경리, 분석사, 업무소조장, 업무원 등 조직등급을 나누었다. 다음 인터넷에서 정보 모집을 구하고 업무원 양성을 한다는 등 소식을 발표, 허구적인 인터넷 금융 플래트홈을 통해 업무원이 내부소식을 알고 있다는 등 허위정보로 피해자들을 QQ동아리, 위챗동아리에 가담시켰다.

그리고 이른바 ‘증권회사경력분석사’, ‘경리’신분으로 하나하나 피해자들과 련락해서는 피해자들이 주식교역, 선물교역, 귀금속교역, 외화 등 금융제품 교역을 하도록 했다. 피해자가 리익을 보면 ‘절반’씩 나누어가지고 또는 ‘60%, 40 %’씩 나누어가졌다. 만일 피해자가 밑졌다면 이들을 ‘검은 명단’에 넣고 다시는 련락하지 않는 수법을 썼다.

현재 경찰은 법에 따라 456명에게 형사강제조치를 댔다. 이 가운데 411명을 형사구류시키고 45명을 보석시킨 상황이다. 사건은 한창 조사중에 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