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커피 마시면 골다공증에 걸린다?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신화넷 ] 발표시간: [ 2016-02-23 15:18:32 ] 클릭: [ ]

중국사람들로 보면 칼슘은 영원한 화제로 되고있다. 현재 칼슘제품이 많이 팔리는 한편 골다공증에 걸리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무슨 원인으로 이런 상황이 나타날가?

소금 많이 먹으면 칼슘 류실?

그렇다. 고혈압연구보고에는 나트륨 섭취량이 많으면 고혈압을 초래할뿐더러 인체 칼슘 류실과 신결석 모험을 늘인다 했다. 우리 나라 주민의 식염 섭취량(평균 매일 9그람 이상)이 세계보건기구의 추천치 매일 5그람을 훨씬 초과한다. 북방의 일부 지역은 지어 12에서 18그람 된다. 때문에 소금을 적게 먹는것이 칼슘 보충과 같다.

콩제품이 육류보다 골격건강에 더 좋은가?

그렇다. 칼슘보충에 대한 공헌을 볼 때 “칼슘/단백질”이란 지표를 사용해 보라. 유제품 섭취량이 적은 중국인들로 볼 때 콩제품은 선식중 칼슘의 중요한 원천이다. 육류식품은 단백질이 풍부하다 하지만 칼슘함량이 보다 적은편이다. 례로들면 소고기에 포함된 칼슘은 23밀리그람/ 100그람, 콩제품중의 메주콩칼슘함량은 191밀리그람/ 100그람으로서 육류제품보다 훨씬 많다. 두부를 만들 때 간수 혹은 석고를 넣는데 이는 또 칼슘과 마그네슘 함량을 증가한다.

유제품 많이 먹을수록 칼슘이 빠진다?

그렇지 않다. 유제품량을 증가하면 골질건강에 좋다. 유제품섭취량을 매일 250그람(우유로 계산) 높이면 단백질과 포화지방섭취량을 과도섭취하지 않은 상황에서 골질밀도치를 증가하는데 유조하다. 유제품중의 단백질이 칼슘류실을 추진한다는것이다.

소식(素食) 칼슘류실을 감소?

그렇지 않다. 소식자가 만일 정제곡물을 먹는다면 칼슘섭취량이 적어진다. 소식자가 량질단백질 공급이 부족하고 실외활동도 적고 충분한 비타민D 보충도 하지 않을 경우 칼슘의 생물리용률이 떨어진다.

과일 많이 먹으면 칼슘류실 막는다?

그렇다. 선식중에 과일섭취량이 많은자는 골밀도가 보다 높다. 과일중의 칼륨원소가 풍부해 소변을 통한 칼슘배출을 감소할수 있다. 비타민C도 칼슘흡수를 추진하는 요소중의 하나이다. 과일을 많이 먹는다는것은 콩제품, 유제품과 신선한 록색남새를 섭취하는 전제하이며 따라서 칼슘류실을 감소한다.

커피에 순우유 함께 넣고 마시면?

좋다. 커피는 량호한 칼륨의 원천이며 수산과 카페인의 원천이다. 칼륨은 칼슘류실을 감소하는데 유조하고 수산은 칼슘 흡수률을 낮추고 카페인은 소변을 통한 칼슘 류실을 증가한다. 카페인은 짧은 시간의 리뇨작용을 하는데 소량의 커피를 마신다 할 때 대량의 칼슘류실을 초래할수 없다. 만일 커피에 순우유를 함께 넣고 마시면 카페인과 수산으로 인한 칼슘류실을 미봉할수 있다.

식초 많이 먹으면 칼슘류실?

그렇지 않다. 초는 위산이 좀 적은 편인 사람들에 한해 불용성 칼슘을 이온상태로 변환시켜주어 칼슘 흡수에 좋다. 게다가 묵은 초 자체에 보다 높은 칼슘이 있다. 소금을 적게 먹고 초를 많이 먹으면 칼슘리용률을 높이는데 유조하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