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인스턴트식품 섭취시 위암위험 4배 높아진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4-23 14:05:42 ] 클릭: [ ]

인스턴트식품(快餐)을 적게라도 섭취하는 사람은 전혀 먹지 않는 사람에 비해 위암에 걸릴 위험이 4배 높은것으로 밝혀졌다.

한국 국립군산대 간호학과 유양경교수는 지난 2012년 1~8월까지 J대학병원내 위암환자 103명과 환자보호자 등 건강한 성인 141명을 비교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연구팀은 론문에서 《인스턴트식품중 일부 베이컨(培根), 소시지(香肠), 햄(火腿) 등 가공처리된 고기류엔 종종 발암성 물질인 니트로스아민(亚硝胺类)이 들어있다》며 《특히 염분이 다량 함유돼있는데 염분이 많은 식사는 위암발생과 관계가 있는것으로 알려져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일본의 경우 염분 섭취량이 많은 지역의 위암발생률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고있다. 따라서 위암발생 위험인자가 될수 있는 인스턴트식품 섭취를 줄이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음주회수가 월 1회 증가할 때마다 위암에 걸릴 확률은 1.1배 증가했으며 꾸준한 운동을 한 사람에 비해 운동을 하지 않을 시에는 위암발생확률이 2배 높았다.

위암환자는 월평균 음주회수가 6.7회로 건강한 사람(3.1회)보다 두배가량 많았고 음주기간(180.2개월)도 건강한 사람(79.4개월)보다 길었다.

식습관도 위암환자와 건강한 사람은 차이가 컸다. 규칙적인 식사(건강인 51.1%, 환자 29.1%), 탈 정도로 고기를 굽기(건강인 1.4%, 환자 13.6%), 뜨거운 음식 선호(건강인 24.1%, 환자 48.5%) 등에서 다른 모습을 보였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