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박차룡,중화무술의 정수를 전수해간다

편집/기자: [ 박명화 한애단실습생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4-03-17 06:44:32 ] 클릭: [ ]

젊은 시절의 박차룡

박차룡 프로필:

1958년 장춘 출생.

원 길림성체육전업대 유도 감독, 장춘시공안국 순경방폭지대 무술총교관, 길림성체육학원 무술학과 석좌교수, 길림성유도협회 부회장.

현 길림성민주동맹 문화위원회 부주임, 길림성륙군 포병예비역사 정치부 부주임. 북경대학 EMBA 경제관리 총재반 이수중.

과거 영화나 드라마 촬영에 참가하여 수차 중요한 역을 맡았다.

박차룡의 소망:

자신이 장악한 중화민족 전통체육문화-무술, 호신술, 체포격투 기술 등을 대대로 물려주며 몇천년간 내려온 문화정수를 발양하여 기회를 빌어 국외에도 전파하는것이다.

1980년대 《중국 레슬링(中国式摔跤) 계의 동북호랑이》로 이름을 날린 장춘의 박차룡(56)이 새 학기에도 길림성체육학원에서 학생들에게 체포격투(擒拿格斗) 과목을 가르친다.

20세기 70, 80년대 중국 레슬링, 유도(82kg급, 86kg급)에서 여러차례 전국 1등의 칭호를 달았던 박차룡은 체육계를 떠난지 10여년후 지난해 3월, 성체육학원에 유일한 초빙교수를 초빙되여 대학생들에게 체포격투 과목을 가르치기 시작했다.

학생들의 환영으로 올 새 학기 그의 교수량은 주 8시간으로 늘어났다. 그만큼 실용적인 기술을 배우려는 학생들이 늘어났으며 짧은 시간에 그 진수를 익힐수 있기 때문이다.

23세에 중량급 금메달 수상

일전 기자를 만난 박차룡은 자신의 경력을 들려주었다. 박차룡은 출생부터 남달랐다. 출생시 4.5kg 남짓한 몸무게였는데 이는 1950년대말 보기드문 중량이였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씨름에 남다른 천부적인 재능을 가져 동학들과 씨름을 곧잘 하며 자랐다. 그당시 조건이 여의치 못하고 체육설비가 갖추어지지 않아 그는 홀로 주머니에 흙을 담아 매달고 주먹힘을 련습하며 자신의 완력을 키웠다.

14살이 되던 해 그는 체육학교에 들어가면서부터 중국 레슬링을 제대로 배우기 시작하였다. 1970년대부터 그는 이미 길림성내의 유명한 레슬링 선수로 이름났다.

힘장수로 불린 박차룡은 70년대 농촌에서 일할 때 여러마리 소를 제껴 눕혔으며 운동회 씨름겨룸에서 여러차례 1등을 하여 몇번이나 상으로 소를 탔다.

1981년 박차룡은 전국 선수권대회에 참가하여 86kg급 중국 레슬링의 금메달 주인공으로 되였다. 경기당시 그는 팔부상이라는 악렬한 조건하에서 우승이라는 믿기지 않는 결과를 안아왔다.

그때 많은 사람들의 극구 반대를 무릅쓰고 붕대를 감은 상태에서 경기장에 오른 그는 견고한 의지 하나로 경기에 임한 결과 좋은 성적을 따내 레슬링단 전체선수의 학습대상 인물로 되였다.

그해 경기는 상장과 증서를 발급하지 않았고 경기에서 따낸 금메달은 이사할때 잃어버린것이 못내 아쉽다고 박차룡은 말한다.

1981년 스포츠 년감에는 전국 선수권대회가 5월 11일-16일까지 안휘성 합지에서 개최되였고 상해, 료녕, 길림, 북경 등 17개 대표팀에서 135명의 운동선수가 참가하였다고 밝혀져 있으며 86kg급 1등 명단에 박차룡의 이름이 희미하게 박혀져있다.

당시 휘황한 력사를 유일하게 증명할수 있는것은 지금까지 박차룡이 보관해온 사진 한장이다. 이 단체사진은 세계레슬링련합 주석 알차이간(阿尔采甘)이 선수들과 남긴 기념사진이다. 30여명의 사진속 인물중 제일 뒤줄에 선 박차룡의 모습이 희미하게 보인다.

박차룡이 더 유감을 느끼는것은 1994년 제7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중국 레슬링 항목을 취소해 버린점이라고 한다. 박차룡은 례외적인 상황에서 은퇴를 선고했고 은퇴후 길림체육학원의 교원으로 남았다.

소망은 전통문화의 정수를 전수하는것

차세대들에게 중국 레슬링의 기예를 전수하고 그들이 중화무술의 정수를 계속 발양하도록 하는것이 소망인 박차룡은 다시 교수일선으로 돌아왔다. 그는 중국 레스링을 교수에 융합시켜 몸소 가르치고 있으며 제자들이 레슬링의 기술을 장악해 기회가 되면 세계무대에서 활약을 펼쳐 자신이 이루지 못한 꿈을 이루게 키우고 있다.

박차룡은 독특한 동양맛이 풍기는 중국 레슬링의 전통매력에 아직도 빠져있다. 그는 씨름은 《운동이기도 하거니와 일종의 정신》이라고도 덧붙였다. 불혹의 나이에도 그는 중국 무술에 대한 무한한 열정을 가지고 매일 야령운동과 교재탐독을 게을리 하지 않는다.

박차룡은 자신의 전국 1등 칭호를 자기 일생의 가장 영광스러운 일로 간주하고 있다. 친구들과의 모임에서도 그는 무술에 대한 열정을 감추지 않고 중국 레슬링 문화의 정화를 계승하겠다고 입버릇처럼 말하고 다닌다.

그는 지난 세월에도 중국 레슬링과 유도가 계속 빛을 발할것을 희망해왔으며 그의 제자들이 더 빛나게 계승해 나가길 바랐다. 더우기 그는 우리 중화민족의 우수한 무술과 중국 레슬링을 전세계 인민들에게 전파하며 중국 레슬링이 올림픽 경기종목으로 채택되는것이 제일 큰 꿈이라고 전했다.

박차룡의 또 다른 꿈은 전민이 건강하고 자신이 장악하고 있는 체포격투 기술과 호신술을 평민백성들에게 전수하여 도농인에게 조그마한 도움이라도 주는것이라고 말한다.

박차룡, 한 시대 체육계의 조선족 영웅이다.

대학생들에게 체포격투를 가리치는 장면.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