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백년백인93]기술혁신으로 자체 브랜드 창출하는《창미달》

편집/기자: [ 신정자 최화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5-01-07 09:32:12 ] 클릭: [ ]

대형계렬기획보도《중국조선족 백년백인》(93)

《창미달》회사 김창호리사장이 새로 개발한 불루투스(蓝牙耳机)에 대해 소개하고있다

 

김창호(金昌浩) 프로필 

1971년 9월 17일, 흑룡강성 탕원현 탕왕조선족향 출신

1993년 가목사공학원 졸업

청도창미달전기유한회사 리사장

청도조선족기업인협회 제7, 8회 회장

전국조선족기업인협회 부회장

세계한상대회운영위원회 위원

청도시 황도구정협 상무위원

청도시 황도구소수민족련합회 회장

청도시소수민족경제발전촉진회 부회장. 

 

계속되는 금융위기와 중일무역의 하락, 인건비 상승 등 원인으로 연해지역 조선족기업들이 경영난에 봉착해 고전하는 가운데 청도창미달전기유한회사 리사장 김창호(44세)씨는 《기업의 유일한 생존전략은 끊임없이 자주적인 기술혁신으로 자체 브랜드를 창조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는 새로운 브랜드창출 전략으로 기수를 돌려 불경기의 도전을 새로운 성장의 기회로 만들고있다.

기자일행은 청도시 황도구에 자리잡고있는 창미달(昌美达)전기유한회사를 찾아갔다. 김창호리사장은 작업복차림을 한채로 우리를 반갑게 맞아주며 공장을 한바퀴 빙 돌면서 소개했다.

김창호리사장의 소개에 따르면 《창미달》 회사 이름 또한 깊은 뜻이 담겨져있었다. 번영창성을 의미하는 자신의 이름 중간글자 창(昌)자와 부인(김미옥)이름의 중간글자 미(美)자를 따다가 아름다운 제품을 의미하고 거기에 목표달성을 의미하는 달(达)자를 합성한것이다. 김창호는 회사 이름에 걸맞게 기업을 운영해가는 기업인임이 틀림없다.

《기업이 발전하려면 자체 브랜드 개발해야》

《창미달》의 자산은 1억원, 호경기일 때인 2007년엔 플라스틱사출품(注塑件) 수출로 년간매출액이 1억 7000만원 최고봉에 달했었다. 하지만 금융위기로 경영난에 봉착했을 땐 7000만원으로 급락하기도 했었다. 기업의 운명을 결정하는 관건적인 시각, 김창호씨는 재래의 운영방식을 자주적인 기술혁신 전략으로 신제품연구개발에 도전했다.

김창호는 《누구나 써도 편하게 쓸수 있는 자체 브랜드를 개발하는것이 소망이다》고 말한다.

김창호는 우선 2011년부터 금형(模具)사업에 대한 핵심기술투자를 본격적으로 늘여 2012년부터 금형 내외가공을 시작해 매출액 1000만원을, 2014년엔 2000만원을 올렸다.

또 아이템(항목)을 잡으려고 상점, 시장을 누볐고 탄탄한 금형설계, 프로그람설계 연구팀원들을 이끌고 광주, 심수 등 지역을 돌면서 시장조사를 진행했다.

김창호는 신제품개발때에는 연구원들과 함께 밤을 새우면서 밤낮없이 실험하고 고치고 했다. 2일-3일 련속 집에도 못 가고 쏘파에서 30분씩 새우잠을 자면서 성공할 때까지 한우물을 팠다.

공든 탑이 무너지랴고 김창호는 끝내 2013년부터 자체기술개발로 changmeida브랜드의 공기청정기, 차량용청정기, 정화샤워기를 20만대 이상씩 대규모생산에 성공했다. 또 2014년 4월부터 새로운 기술혁신으로 고음질의 불루투스(蓝牙耳机)를 개발해냈다.

김창호는 《새로 개발한 changmeida브랜드의 공기청정기 등은 소주, 광동, 위해 등 지역에 대리점들이 있으며 현재 동북3성,남경, 북경, 천진, 중경 등 지역에로 범위가 확장되고있다.그리고 불루투스는 재래의 불루투스보다 음악소리가 맑고 깨끗하여 주변 지인들의 인정과 환영을 받고있는 상황이며 새해부터 본격적으로 판매에 들어가게 된다》면서 《좋은 제품일지라도 홍보도 뒤따라야 할것이다》며 소탈하게 웃었다.

김창호는 기업이 발전하려면 끊임없이 기술혁신을 해야 하는것도 중요하지만 직원들도 동시에 성장해야 한다며 인재양성과 직원들의 대우에도 조금도 소홀치 않았다.

수시로 현장에서 기술지도를 하는 김창호리사장

《하고싶은 일 있으면 도전해보라》

흑룡강성 탕원현 탕왕조선족향 출신인 김창호는 《하고싶은 일 있으면 도전해보라. 후회없는 삶을 사는것이 내 인생의 가치관이다!》고 말한다.

1993년 대학을 졸업한 김창호는 일본기업들이 대거 밀려들던 1994년 청도로 진출했다. 대학에서 전자기술을 전공한 우세를 발휘해 청도에 정착한 삼미(미쯔미)일본회사에 취직했다.

김창호는 2001년 년말까지 8년동안 이 회사에 근무하며 근면,성실 문화를 몸에 익혔다. 처음 1년동안 그는 사전을 들고다니며 열심히 일본어공부를 했다. 일본인과의 일상대화가 가능해지니 회사관리인들과 소통도 잘 이루어졌다. 김창호의 정직하고 신용을 잘 지키는 인간됨됨이로 일본사장은 그를 일본에 연수를 보냈다. 1998년부터 1999년까지 일본연수를 하는 기간 그는 아침 8시부터 저녁 5시 반까지는 현장에서 일하며 기술과 관리를 배웠고 저녁 6시부터 8시까지는 일본어교육을 받았다.

2002년 김창호는 새로운 삶을 개척하기 위해 부인과 함께 다시 일본으로 갔다. 2년동안 다른 일본전자업체에 근무하며 기술과 관리방식을 익혔고 인맥을 쌓았다.

김창호는 《당시 일본에서 근무하면 먹고 사는 문제는 아무것도 아니였지만 독립적으로 창업하려는 꿈을 실현하기 위해 단연 귀국했다》고 말한다. 관리가 첫째인 일본기업에서 한우물을 파며 기술과 관리방식을 익힌 밑천이 튼튼했기때문에 그만큼 확신도 컸다.

《시작이 절반, 꾸준히 하면 앞이 보인다》

김창호는 일본에서 귀국한후 2004년 4월부터 창업준비를 시작, 그해 8월에 정식 가동했다.

김창호가 귀국하여 창업한다는 말을 듣고 한회사에서 2년간 함께 근무했던 일본인친구가 10만딸라(당시 80만원)를 내놓으며 사업에 보태라고 했다. 김창호의 정직함이 일본친구에게 믿음을 주었던것이다.

김창호는 부인과 함께 번 돈 80만원과 일본인친구가 빌려준 돈을 합쳐 총 160만원을 종자돈으로 청도 황도개발구에 로동자가 20여명되는 작은 회사를 설립했다. 현재는 직원이 380여명이다.

초창기에 김창호는 밤을 새며 기계설비를 조립하고 시험가공을 했다. 첫 제품을 가공할때다.련 며칠 실패를 거듭했다. 그런데 일본바이어와 약속한 날자는 하루하루 다가오고,속이 타서 재가 되는듯했다.무슨 일에서나 끝을 보고야마는 김창호의 《뚝심》으로 드디여 빛을 보게 됐다.

일본바이어가 오기로 약속한 날 아침 새벽에 제품 샘플이 나왔다. 김창호는 그길로 옷을 갈아입고 일본바이어를 만나 첫 주문을 받았다. 참말로 고비사막에서 물을 찾아헤매다 오아시스를 만난 짜릿한 기분이였다. 입소문을 타고 주문이 하나 둘씩 늘어나 창업 이듬해인 2005년엔 3200만원의 매출을 올려 대성공을 거두었다.

김창호는 《시작이 절반이다. 꾸준히 하다보면 점점 앞이 보인다.》며 경험을 털었다.

김창호는 운영자금이 딸리는 상황에서도 그해 년말 일본친구가 꾸어준 10만딸라를 우선 상환해주었다. 그리고 2007년에는 사례금을 배로 일본친구에게 갚아주었다.그 일본친구는 로동자로 일하며 어렵게 살면서도 《회사경영이 어려우면 다시 가져다쓰라》며 사례금으로 준 돈을 은행에 몽땅 예금해두고 일전 한푼 쓰지 않고있다고 한다.

《사회적책임감 있어야 사회가 조화롭다》

《사회적인 책임감이 중요하다. 책임감이 있어야 사회가 윤활할수 있다. 주변의 어려운 사람을 도와주어야 한다.》 김창호는 늘 이렇게 말했고 또한 행동에 옮겼다.

그는 기업을 운영하는 한편 사회적으로 청도조선족기업인협회 제7, 8회 회장, 전국조선족기업인협회 부회장,세계한상대회운영위원회 위원,청도시 황도구정협 상무위원,황도구소수민족련합회 회장,청도시소수민족경제발전촉진회 부회장 등 직을 맡고 높은 책임감으로 당지 조선족 교육, 문화, 경제 등 발전에 많을 기여를 해오고있다. 

청도에서 조선족기업인협회를 비롯한 여러 협회들이 설립되기 시작했다.조선족 여러 사회단체 회장들은 서로가 일심협력하여 《민속문화축제》등 대형활동을 통해 민족전통문화를 고양해감에 리더역할을 해왔으며 경제지원에 협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창호는 또 개인적으로도 주위에 사랑을 많이 베풀었다. 서울대학에서 공부하는 할빈출신 조선족학생의 가정형편이 어렵다는 말을 전해듣고 2011년부터 지금껏 매년 3만원씩 대주고있으며 2012년엔 청도정양조선족학교에 청도조선족기업인협회 회장단이 30만원을 기부할 때 김창호 개인이 5만원을 기부했다. 또 2012년부터 고향인 탕원현조선족중학교에 매년 3만원씩 련속 10년동안 장학금을 지원키로 했다.

김창호사장이 기업인,유지인사들에게 회사를 소개하고있다

청도시 황도구에 자리잡고있는 창미달(昌美達)전기유한회사 정문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윤세미용성형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