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이제 봉림촌에 도시인들도 찾아들것입니다

편집/기자: [ 안상근 김성걸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4-09-11 17:25:54 ] 클릭: [ ]

배초구진 봉림촌 당지부서기 겸 촌주임 오기철씨의 새농촌건설 야망

봉림촌의 민속정원공사에 대해 소개하고있는 봉림촌 당지부서기겸 촌주임 오기철

《도시사람들도 마을에 찾아들고 농촌사람들과 어울려 행복한 전원생활을 즐길수있는 아름다운 마을을 만들어나가고 있습니다.》

9월11일, 왕청현 배초구진 봉림촌의 민속정원공사 시공현장에서 이 촌의 당지부서기이며 촌주임인 오기철씨가 기자에게 한 말이다.

길림성민족사무위원회 특색농촌건설대상인 왕청현 배초구진 봉림촌의 민속정원공사가 지난 9월초부터 정식 착공에 들어가면서 봉림촌은 요즘 시공공사가 한창이였다.

봉림촌은 가야하를 사이두고 배초구진과2.3킬로메터 떨어져있는 향촌마을인데 조한 두 민족 173세대가 오붓이 모여살고있다. 올해도 풍년을 약속하듯 전야엔 시누런 벼이삭이 황금물결 출렁이고 파란 가을하늘아래 연분홍 코스모스가 송이송이 피여있는 봉림촌은 첫 인상에도 산좋고 물맑은 살기좋은 고장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봉림촌 당지부서기이며 촌주임인 오기철씨의 안내로 기자는 마을 북쪽에 터를 잡고 한창 분망한 공사중인 봉림촌민속정원 시공현장을 돌아보았다.

시공중에 있는 봉림촌민속정원공사 현장

오기철서기에 따르면 봉림촌민속정원은 총부지면적이 2500평방메터에 달하는 조선족민속특색을 살린 특색농촌건설대상인데 올해 먼저 500평방메터 면적의 민속정원 시공이 가동됐다. 민속정원은 조선족특색을 살린 민속풍토인정관과 외래인들이 농촌에 와서 농가체험과 농촌생활의 여유를 즐길수있는 레저오락시스템으로 건설된다.

오기철서기는 제1기로 건설되는 4채의 봉림촌민속정원은 명년 하반년부터 사용에 교부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농촌문화관광산업으로서의 봉림촌민속정원건설은 꽃나무와 과일나무들로 조성된 백화원건설과 주변 산발을 리용한 등산코스, 자연늪을 리용한 양어장과 낚시터 등 부대적인 레저오락시설물들의 조합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마을을 살기좋은 고장으로 건설하면 농촌사람들뿐만아니라 도시사람들도 농촌에 찾아들게 될것이라는것이 오기철씨의 주장이다. 갈수록 많은 도시사람들이 자연환경이 아름답고 공기가 맑은 농촌마을을 찾게 될것이라고 오기철씨는 내다봤다.

오기철씨는 미래의 농촌마을은 농촌사람들만 사는 마을로 만들것이 아니라 도시에서 찾아온 사람들도 어울려 화목하게 살수있는 마을로 만들어야 하며 이렇게 되여야 황페하던 농촌이 비로소 생기와 활력을 되찾을수있다고 말했다. 도시사람들은 바라는 전원생활의 여유를 즐길수있고 농촌은 촌경제수입을 늘일수있어 여러모로 도시와 농촌의 윈윈을 실현할수있다는것이다. 봉림촌민속정원이 완수된후 오기철씨는 과학적인 경영관리로 민속정원운영을 진행하여 촌의 경제산업을 적극 발전시킬 예정이다.

마을의 문화광장에서 문화행사를 즐기는 봉림촌 촌민들

오기철씨에 따르면 봉림촌은 다년래 마을과 외부를 잇는 교통이 불편하여 촌의 경제 사회발전을 줄곧 저애했다. 봉림촌과 배초구진을 잇는 봉림다리가 좁고 헐망하여 차량통행이 위험하고 불편했기때문이다. 이같은 실정에서 최근 연변주 및 왕청현 해당부문은 배초구진과 봉림촌을 잇는 봉림다리건설에 깊은 중시를 돌리고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하여 1300여만원을 투자하는 봉림교건설을 추진하고있다.

오기철서기는 봉림다리건설은 봉림촌 촌민들이 다년간 해결하지 못했던 최대의 난제와 골치거리였다면서 마을이 아무리 살기좋은 농촌으로 건설되였다해도 교통이 불편하면 농촌의 비약적인 발전과 변화를 꿈꿀수 없다고 강조, 봉림다리가 건설되면 봉림촌은 비약의 날개를 펼치게 될것이라고 신심 가득히 말했다.

봉림촌을 왕청현의 으뜸가는 농촌마을로 건설하겠다는것이 봉림촌당지부서기 오기철씨의 변함없는 포부이다. 지난 2008년도에 락후한 봉림촌의 촌당지부서기겸 촌주임으로 부임되여와서 어언 7년세월, 당전 농촌개혁발전의 중요한 일환인 사회주의 새농촌건설의 동풍을 타고 황페해가던 봉림촌을 도시사람들이 찾아들고 마을사람들이 떠나지 않는 마을로 만들려고 신들메를 조이는 오기철씨의 노력은 당전 연변농촌발전의 소중한 귀감과 본보기로 되고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윤세미용성형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