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현대누룽지에 깃든 정성과 정신을 온 누리에

편집/기자: [ 김청수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3-12-27 16:09:43 ] 클릭: [ ]

[연변무역인8]

-연길시현대민속식품유한책임회사 최현일총경리의 고향선물

연길시현대민속식품유한책임회사 최현일총경리.

《정신으로 기업을 일떠세우고 질로 승리를 거둔다》(以精立业 以质取胜). 이것은 연길시현대민속식품유한책임회사 최현일총경리의 경영리념이다.

고난과 시련은 창업의 밑거름

10년전 최현일씨(44세)는 워낙 연길시의 한 식품회사의 운전기사로 일하였다. 차를 운전하고다니며 설비구입과 원자료구매, 식품판매 등 일을 두루 맡아보면서 차츰 기업을 운영해보고싶은 생각이 들었다.

하루는 식품회사에서 생산하는 누룽지를 맛보니 어린 시절 안도현 시골에 계시는 외할머니께서 화끈한 쇠가마에서 긁어주던 그 구수한 누룽지맛과는 달랐다. 《외할머니의 손맛 나는 그런 구수한 누룽지를 만들어보면 어떨가》하는 생각으로 그는 당장 기사일을 그만두고 누룽지생산설비를 인입하러 대련으로 떠났다.

2003년 3월, 연길교외에 작은 공장 하나 임대하여놓고 인민페 10만원에 달하는 자금을 들여 누룽지생산설비를 들여왔다. 그러나 원자료 쌀을 구입할 돈이 한푼도 없었다. 거래측과 실토정을 하여 쌀을 먼저 들여오고 누룽지를 파는족족 결산을 하려니 늘 판매가 딸렸다.

중고차에 누룽지를 싣고 연변주내를 메주밟듯하는 그는 개인날 궂은 날 가릴 새 없었다. 간밤에 큰눈이 내려 앞에 달리던 차들이 구렁텅이에 나뒹구는것이였다. 하지만 갈 길은 가야 하기에 조심스레 빙판길을 달리는데 갑자기 차가 비탈밭쪽으로 미끌어져가다가 큰 가둑나무에 걸려 멈춰섰다. 바로 한자앞이 깊고깊은 낭떠러지였다.

천명으로 살아남았지만 시련은 결코 거기에서 멈추지 않았다. 자금난으로 늘 애를 태우면서도 생산품종을 늘이고 질적생산, 문화포장 등으로 각종 투입을 늘여야 하였다.한편 기업경영에 대한 관리기구의 표준은 날로 높아지고 동업종간의 경쟁도 날로 치렬해져 심리적압력이 이만저만 아니였다.

때론 심한 스트레스로 잠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할 때도 있었다. 혼수상태에서도 그의 념두에는 오로지 한가지 생각뿐이였다. 《나는 할일이 많은 사람이다. 벌려놓은 일 얼마인데…일어나야 한다! 일어서야지!》그는 의지 하나로 버텨나왔던것이다.

20여명 종업원들은 대거리로 련속생산을 보장하면서 년간 30만근의 생산량을 보장하고있다.

공든 탑이 무너지랴

그의 지극한 노력으로 연길시개발구 중소기업공업원내에 이주하게 된 현대민속식품은 규모화생산에 들어섰다. 연변의 주요곡물인 입쌀, 좁쌀, 감자, 고구마 등을 원료로 8가지 품목을 늘이고 년간생산액을 500만원으로 올렸다. 전국 15개 대도시들에 대리판매점을 앉히고 판매망을 형성하였으며 2006년부터 8년간 줄곧 한국수출을 지속하고있다.  

연변사람들은 외지로 나갈 때면 어른이고 아이들이고 누룽지부터 챙기고 길을 떠난다. 그들이 가는 곳은 미국, 영국, 카나다, 일본, 로씨야 세계각국이다. 타국 타향에서 고향의 맛과 정을 느낄수 있는것은 누룽지만한것이 없다.

할머니, 엄마들의 체취를 느끼게 하는 구수한 누룽지, 그 깊은 맛에는 필경 사랑과 정성이 안받침되여있었던것이다. 그는 생산자이기 앞서 혈육의 마음으로 괄지도 않고 누기도 없는 구수한 누룽지를 만드는 확실한 기술을 익히기에 왼심을 써왔다.

지금쯤 그는 포광기로 쓸어낸 윤기 도는 입쌀도 묵은 쌀은 한눈에 알아본다. 그는 유기농햇쌀로만 밥을 짓고 가마쇠로 가공기대를 만들어 천천히 오래 달구면서 누룽지의 깊은 맛을 살린다. 늄으로 만든 기대로 누룽지를 말리면 전기비용도 남으련만 《외할머니의 손맛》을 살리기에는 무쇠철이 적격이였다.

연길시민속식품유한책임회사에서는 종업원들의 기술을 제고시키고

관리일군들의 자질을 높여 적극적이고 우호적인 사업분위기를 형성하고있다.

최현일총경리는 민속식품개발에서 브랜드생산에 모를 박았다. 장백산의 특산물인 인삼을 원료로 건강식품, 영양식품 개발의 선두제품으로 삼았다. 인삼계렬제품생산에 대한 국가표준에 따라 인삼분과 인삼정의 비률을 보장하는 전제하에 그 량과 주입 순서, 주입시간에 따라 맛과 향이 달라짐을 세밀하게 분석하면서 수십번의 실험끝에 드디여 오늘의 인삼누룽지를 탄생시켰다.

《씹는 순간 인삼향이 나면서 누룽지의 구수함이 묻어나고 따라서 바삭한 느낌과 함께 입안에 군침이 돌면서 인삼누룽지를 삼키게 되는…》인삼누룽지는 현대민속식품유한책임회사의 대표브랜드로 되였다.

그의 끊임없는 노력과 정성으로 현대누룽지식품은 2008국제질관리체계 (LSO9001:2008质量管理体系认证) 의 인정을 받게 되였고 조선족자치주 창립 60돐 지정제품으로 긍정받아 연변의 자랑으로 손꼽히고있다.

최현일총경리는《현대누룽지》가 연변을 중심으로 전국 나아가 세계 방방곡곡에서 고향사람들의 몸과 마음에 힘을 실어주고 향수를 달래주는 민속식품브랜드로 각광받고있는것에 퍽 행복감을 느낀다고 한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윤세미용성형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