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초대석]꿈을 꿔도 고향꿈을 꾼답니다

편집/기자: [ 김청수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3-12-23 13:32:13 ] 클릭: [ ]

[감동인물 초대석8]

《감동중국 조선족걸출인물》김봉호선생이 들려주는 망향가

《감동중국 조선족걸출인물》김봉호선생.

《사람은 나이가 들수록 고향이 그립고 날이 갈수록 고향을 사랑하게 됩니다. 몸은 북경에 있어도 마음은 하냥 고향에 와있으며 꿈을 꾸어도 고향꿈을 꾼답니다.》

일전 《감동중국 조선족걸출인물》수상자의 일원으로 모처럼 연길을 찾은 저명한 작곡가 김봉호선생(76세)은 고향인민들의 사랑에 고마움을 표하면서 중국을 감동시킨 음악창작에 깃든 이야기를 들려주셨다.

60년대중기에 전 중국에 울려퍼진 노래《연변인민모주석을 노래하네》, 《붉은해 변강비추네》와 같은 노래들은 김봉호선생이 화룡현문공단 시절 농촌에 내려가 조선족농민들과 함께 자고 함께 먹고 함께 일하면서 그들의 심후한 사상감정을 료해하고 그들의 리상과 희망을 반영하는 민족특색이 짙은 선률들을 지어내게 되였다고 한다.

《음악창작이란 순 머리에서 나오는것이 아니고 사회환경의 영향과 시대적 영향을 많이 받게 되는것입니다.》당년 공산당을 노래하고 모주석을 열애하는 시대적 조류속에 짙은 민족성과 열정적인 시대적 분위기로 지어진 이 노래는 신선한 충격으로 전국에 파급되였다.

70년대 중반에 그는 장춘으로 이주하게 되면서 언어환경이 바뀌고 창작대상이 바뀌게 된다. 한족들을 비롯한 여러 소수민족을 대상으로 창작을 하자고 보니 안목을 넓혀야 했고 여러 민족 인민들과 널리 교류하면서 많이 배워야 하였다.

여러 민족의 음악특징을 깊이 파고들어야 할뿐더러 그들의 생활과 풍속과 신앙 여러 면에 대한 료해를 깊이해야만 음악창작이 가능해졌던것이다. 이속에서 자기 민족 음악에다 다른 민족음악특징을 흡수하여 새로운 음악을 창작하는 중요한 과제에 직면하게 된것이다. 그는《쫭족처녀》(壮家妹), 《우리들의 집》(我们共同的家),《아름다운 마음》,《금실북과 은실북》등 가요들을 창작하면서 자신의 음악주장을 실천하였다. 그는《음악창작에서 자기 민족 음악특징을 구비하면서 여러 민족음악의 많은 형태를 장악하고 그런 기질을 갖춰야만 수요에 따라 발휘를 잘할수 있다.》고 한다. 이런 노래들은 중앙음악학원 민족음악교육 교학용으로 응용되고있었다.

80년대중반 그는 또 중국인민무장경찰부대 정치부문공단으로 사업터를 옮기면서 북경으로 이주하였다. 하지만 고향을 향한 그의 마음은 하냥 변할줄 몰랐다. 연변조선족자치주 창립 50돐을 맞으면서 그는 격앙된 심정을 안고 《장고야 울려라》는 노래를 작곡하여 고향인민들에게 선물하였다.

이 노래는 절주가 생신하고 음악이 아름다우며 부르기 쉽고 기억하기 쉬운 등 특징으로 대중들속에 널리 보급되였다. 연변은 물론 향항, 싱가폴에까지도 재빨리 전파되였고 중앙예술학원에서 한국방문공연시에도 이 노래를 불러 절찬을 받았다.

김봉호선생이 남긴 제사

최근 연변에서 주당위선전부와 그의 고향 화룡시당위 선전부, 연길조간신문사에서 공동으로 《김봉호작품음악회》 를 개최하였다. 초청을 받고 연변에 와 머무르는 1개월간 그는 연길, 화룡, 룡정, 훈춘 등지의 공안일군, 기관간부, 과외작자들의 간곡한 부탁으로 《훈춘 사랑하는 내고향》, 《내사랑 사과배꽃》, 《어서 와요 룡정으로》《날따라 꽃피는 우리 살림》 등 고향신곡들을 창작하였다.

《이왕에는 사람들이 자기 고향을 나무리며 고향을 떠나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지금 와보니 모두가 고향을 사랑하며 고향노래를 짓는다, 고향축제를 만든다 열정들이 대단합니다. 저 역시 연변에서 나서 자라고 연변에서 잔뼈가 굵은 사람으로서 고향을 사랑하는 좋은 노래를 많이 창작하여 고향인민들의 사랑에 보답할것입니다.》

김봉호선생은 연변이 없으면 자신도 없고 자신의 음악도, 오늘의 성과도 없다고 한다. 하냥 자신의 창작원천으로 든든한 뒤심으로 되여온 고향과 고향인민들에게 모든 영광을 돌린다며 이왕의 창작도 앞으로의 창작도 모두 고향의 인민들과 《3동》(同住 同吃 同劳动)을 같이 하면서 축적한 재능이 안받침되는것이라고 한다. 그러면서 우리 문예창작일군들은 반드시 인민군중들속에 깊이 들어가 그들의 사상감정을 깊이 수립해야만이 감동을 주고 생명력이 있는 작품을 창작할수 있다며 생활실천의 중요성을 재삼 강조하였다.

관련기사:

[초대석7]김창주-안도인유적지 개발 길림성의 미룰수 없는 책임

[초대석6]리성일-고향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

[초대석5]홍병용-우리 민족 무용을 추는 로봇 선보일터

[초대석4]리광남-신문에서 고향을 찾는 연변사나이

[초대석3]김춘학-사회에 반환 이는 나의 좌우명

[초대석2]오기철-농촌을 발전시키면 돌아오는것은 시간문제

[초대석1]리상영-조선족청년들,조류에 휘말리지 말고 자기길로 가라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윤세미용성형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