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지구촌 대축제, 2022 까타르 월드컵 개막

편집/기자: [ 김룡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2-11-21 08:58:40 ] 클릭: [ ]

월드컵 력사상 처음으로 겨울철에 열리고 그리고 중동에서 처음 열린 2022 국제축구련맹(FIFA) 까타르 월드컵이 화려한 개막식과 함께 힘차게 출발했다.

20일 저녁 10시 45분 2022 국제축구련맹(FIFA) 까타르 월드컵이 알코르의 알베이트 스타디움에서 개막식을 진행했다.

월드컵은 개막식 직후 첫 경기가 바로 진행되기 때문에 통상 간소하게 진행돼왔다. 하지만 까타르 월드컵 주최 측은 일찍부터 예고한 화려한 개막식을 선보였다. 개막식이 열린 알베이트 스타디움에는 락타를 탄 기마병들이 입구를 지키며 사막에서 개최되는 월드컵임을 확인시켰다.

모건 프리먼이 사막에서 세계 축구팬들을 향해 인사를 건네며 시작된 개막식은 곧 중동 전통 무용과 함께 인류·존중·포용을 주제로 한 화려한 노래로 기념 공연이 펼쳐졌다.

월드컵 본선 진출 32개국 유니폼을 형상화한 인형들의 춤과 함께 각 국가별 응원가들이 소개됐다.

또한, 역대 월드컵 마스코트와 공식 주제가가 흘러나온 뒤 이번 대회 마스코트인 초대형 '라이브'가 스타디움 상공을 누비며 화려한 축제의 서막을 알렸다.

/ 신화사 기자 소예구 찍음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