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당대표 풍채|김문령—당원의 선진성을 행동에 구현하련다

편집/기자: [ 최승호 ] 원고래원: [ 吉林日报彩练 ] 발표시간: [ 2022-10-04 12:39:28 ] 클릭: [ ]

“국경절 기간 가족들과 함께 있지는 못하지만 공상당원으로서 여러 사람들과 함께 일터에서 분투할 수 있어서 매우 충실했고 기쁘다.” 최근, 기자는 길림장춘석유분공사 동풍대가 주유소에서 바삐 보내고 있는 김문령을 만났다.

동풍대가 주유소의 당지부서기, 부소장인 김문령은 주유소의 모든 업무에 익숙하고 항상 노력 진보하고 적극적이고 진취적이다. 그녀는 모든 곳에서 당원의 표준으로 엄하게 자신을 요구했으며 일터를 사랑하고 본직에 충성하면서 18년동안 기층에 뿌리를 박고 일해왔다.

“나는 좋은 시대를 만났다.” 김문령은 미소를 지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중국석유화학공사의 대가정의 일원으로 된 것을 너무 행운스럽게 생각한다. 나는 선두에서 달리고 첫자리를 쟁취한다는 정신으로 착실하게 일하여 세계 앞장에서 달리는 청정에너지 화학공업회사를 건설하는 데 자신의 미약한 힘이나마 보태려 한다.”

올해 초, 김문령은 연변분사에서 장춘분사 동풍대가 주유소에 전근했다. 출근한지 얼마 되지 않아 갑자기 코로나19 전염병이 발생했다. 관건적인 시기에 그녀는 가장 먼저 참전서(请战书)를 내놓고 종업원들을 이끌고 방역 1선에서 분전, 45일간 주유소에서 먹고 자고 하면서 그들과 함께 어깨 겯고 전염병과 싸웠다……

새로운 일터에서 김문령은 당원의 선봉 모범 역할을 발휘하면서 종업원들을 이끌어 적극적으로 마케팅을 펼쳤으며 고객을 중심으로 하는 규범화 봉사와 미소봉사를 일터 현장에 보급시켜 봉사수준을 확실하게 향상시켰다. 김문령의 인솔하에 주유소 종업원들은 우수한 봉사로 고객들의 호평을 받았고 동풍대가 주유소의 유류품과 간편화 봉사 상품들의 판매량은 꾸준하게 성장하면서 동풍대가 당지부는 회사로부터 판매공사 “만톤주유소시범당지부”로 평선되였다.

지난날을 돌이켜보노라면 김문령은 매우 감개무량해 한다. 2017년 10월 18일부터 24일까지 그녀의 인생에서 가장 잊을 수 없는 나날이였다. 그녀는 19차 당대표로 북경에 가 제 19차 전국대표대회에 참석했다. 이번에 또 다시 당의 20차 대표로 당선된 그녀는 짊어진 책임이 더욱 크고 사명이 더욱 무거움을 깊이 느끼고 있다. “나는 직책을 참답게 리행하고 기층의 소리를 전달하며 또한 회의 정신을 가져와 잘 전달하고 업무에 시달하겠다.”

일터에서 충직하고 용감하게 혁신하고 성실하게 타인을 대하고 기꺼이 헌신하면서 김문령은 실제 행동으로 공산당원의 선진성을 기층일선에서 쓰고 있다. 그녀는 선후로 집단회사 우수공산당원 기준병, 집단공사 정신문명 기준병, 길림성 우수 공산당원 기준병, 연변주 10대 녀걸 등 여러가지 영예를 안았다.

“나는 언제든지 당의 말을 듣고 당을 따라 나갈 것이며 자신의 맹세를 명기하고 출발의 리유를 잊지 않겠다.”당지부서기 직무를 맡은 이래, 김문령은 주유소내부에서 리론학습을 고도로 중시하고 지부의 당원들을 이끌어 당의 리론을 학습하고 경상적으로 제도양성, 매일문답, 현장모의훈련 등 활동을 전개하고 지부 당원들을 인도하여 리론수준과 업무능력을 끊임없이 제고하도록 하고 당을 따라 나가려는 사상적 토대가 더욱 공고해지게 했다. 동시에 종업원들의 형세임무 교육을 잘 틀어쥐고 주유소내 직원들을 인도하여 일터에 충직하게 하고 앞다투어 새 시대 “철인”으로 되도록 했다.

길림일보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