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률전서, 한국을 우호 방문

편집/기자: [ 박명화 ] 원고래원: [ 新华网 ] 발표시간: [ 2022-09-19 10:28:49 ] 클릭: [ ]

 
률전서 위원장이 16일 서울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회견했다. /신화사

률전서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위원장이 김진표 한국 국회 의장의 초청으로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한국을 정식으로 우호 방문했다. 률전서는 방문 기간 서울에서 윤석열 한국 대통령과 회견하고 김진표 국회 의장과 회담을 가졌다.

률전서는 윤대통령과의 회담에서 습근평 국가주석의 따뜻한 안부와 축복을 전했다. 그는 올해가 중·한 수교 30주년이 되는 해라며 습근평 주석이 윤석열 대통령과 서로 축하 서한을 통해 중·한 관계 발전의 성과와 중요한 경험을 총화하고 공동으로 량국 관계 발전을 위해 명확한 방향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률전서는 중국측이 시종일관 한국과의 관계를 중요한 위치에 놓고 있다며 한국측과 소통을 강화하고 대세를 잘 파악해 외부의 방해를 배제하고 협력에 초점을 맞춰 우호를 굳게 다져 중·한 관계의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발전을 함께 추진해 나가 두 나라와 두 나라 국민을 더욱 행복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률전서는 경제무역 협력이 량국 관계의 중요한 하이라이트라며 량측은 협력을 더 심화시켜 발전 전략의 련결을 강화하고 중·한 FTA(자유무역협정) 2단계 협상을 조속히 마무리해 산업·공급 사슬의 안전과 안정을 보장하고 규칙을 기초로 한 자유무역 체제를 공동으로 수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률전서는 국민 사이의 우호 감정은 량국 관계 발전의 기초라며 인문·언론·싱크탱크 등 령역의 교류를 더욱 강화해 량국 국민간 상호 리해와 우의를 증진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감한 문제를 잘 다루는 것은 중·한 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에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중국측이 지역 및 국제적인 중대한 의제와 관련해 한국측과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지역 및 세계 평화의 안정과 발전 촉진에 공동으로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석열은 습근평 주석에게 진심 어린 안부를 전해달라며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습근평 주석과 서로 축하 서한을 교환해 량국 관계의 발전사를 같이 돌아보고 이를 통해 새로운 30년 량국 관계의 진일보 발전을 실현하는 데 주력할 의지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윤석열은 수교 이후 한·중 관계가 장족의 발전을 이뤘다며 경제무역, 인문 등 령역에서 교류 및 협력을 통해 풍성한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이어 량측이 고위급 교류와 각계 각층간 대화 및 소통을 강화하길 바란다며 상호 리익과 공동 번영을 견지하고 공통 리익을 확대해 나가 량국 관계가 실질적인 성과를 얻을 수 있도록 이끌어야 한다고 전했다.

윤석열은 또 량국 국민 특히 젊은 세대간 우호를 증진해야 한다며 인문과 체육 분야에서 교류를 밀접하게 이어가고 국제 및 지역 문제와 관련해서도 긴밀한 협력을 전개해 한·중 관계가 새로운 30년 동안 더 큰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진표 한국 국회 의장과의 회담에서 률전서는 중·한 량국은 서로 우호적인 가까운 이웃이며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이어 습근평 주석이 제안한 글로벌 발전 창의와 글로벌 안보 창의가 국제사회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률전서는 전국인민대표대회가 한국 국회와 함께 각 령역에서 실무 협력을 추진해 중·한 관계의 지속적이고 건강하며 안정적인 발전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기적인 교류 기제를 잘 활용해 목표성과 실효성을 높여 각 령역의 상호 리익이 되는 협력을 심화하기 위한 법적인 보장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률전서는 경제 발전과 민생 개선 등 방면에서 량국이 서로 배우며 본보기로 삼고 더 많은 청년들의 중·한 교류 참여를 이끌어내고 량국의 우호적인 사회와 민의 기초를 다지기 위해 긍정적인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진표는 량국의 립법기구가 밀접한 왕래를 유지해왔다며 이는 한·중 관계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발휘했다고 말했다. 또 한국 국회는 중국의 전국인민대표대회와 교류를 강화하길 바란다며 량국의 경제무역 협력과 산업·공급 사슬 안전 수호, 환경 보호 및 기후변화 대응, 지역 평화와 안정 수호, 문화교류 확대, 국민우의 증진에 립법 기구로서 긍정적인 기여를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회담 후 률전서는 김진표와 함께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방한 기간 률전서는 박병석 전 국회 의장 등 한국 각계의 우호 인사들을 만났고 LG 사이언스파크(연구개발중심)를 방문했다. 그는 중국이 시종일관 세계 평화의 건설자, 글로벌 발전의 기여자, 국제 질서의 수호자라고 강조했다.

률전서는 중·한 관계의 기초가 매우 깊다며 한층 더 높은 수준으로 나아갈 조건을 구비했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측은 한국측 각계와 같이 노력해 수교 30주년과 ‘중·한 문화교류의 해’를 계기로 서로 알아가고 친해지길 바란다며 ‘우정의 나무’가 량국 국민의 마음속에 깊게 뿌리를 내릴 수 있게 손 잡고 동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한 량측은 또 조선반도 형세 등 공동 관심사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신화사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