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펠로시 미 하원 의장의 대만지역 무단 방문에 관한 전국정협 외사위원회 성명

편집/기자: [ 박명화 ] 원고래원: [ 新华网 ] 발표시간: [ 2022-08-03 07:23:50 ] 클릭: [ ]

펠로시 미 하원 의장이 2일 중국의 단호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대만지역을 무단 방문했다. 이는 하나의 중국 원칙과 중미 3개 련합공보의 규정을 심각하게 위반하고 국제관계 기본준칙을 심각하게 위반하며 중미 관계의 정치적 기반을 심각하게 파괴하고 중미 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으로서 중국측에 대한 중대한 정치적 도발이다.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전국위원회는 이를 단호히 반대하고 강력히 규탄한다.

세계에는 오직 하나의 중국만 있고 대만은 중국 령토의 갈라놓을 수 없는 한부분이며 중화인민공화국 정부는 전 중국을 대표하는 유일한 합법 정부이다. 대만문제는 중국의 내정이다. 우리는 중국을 분렬시키려는 모든 시도와 행위를 단호히 반대하고 중국의 평화통일 행정에 간섭하는 그 어떤 외부세력도 단호히 반대하며 어떤 국가가 어떤 방식으로든 대만문제에 개입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

중국은 반드시 통일돼야 하고 또 필연적으로 통일돼야 한다는 것은 거스를 수 없는 력사적 대세이다. 그 누구든 국가의 주권과 령토 완정을 수호하려는 중국인민의 굳은 결심과 굳은 의지, 강한 능력을 과소 평가해서는 안된다!

대만문제는 중미 관계에서 가장 중요하고 가장 핵심적이며 가장 민감한 사안이다. 이번 기 미국 정부는 대만문제에서 하나의 중국 정책을 견지하고 ‘대만독립’을 지지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여러번 했지만 최근 미국 측의 행보는 이와 배치된다. 우리는 미국측이 약속 대로 중국 대만지역과 모든 형태의 공식 왕래를 중단하고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을 중단하며 ‘대만독립’ 분렬세력에 그 어떤 잘못된 신호도 보내지 말고 위험한 길로 더 멀리 나아가지 말 것을 촉구한다.

력사의 흐름에 역행하며 대만문제를 문제시하며 중국의 주권과 령토 완정을 해치는 모든 잘못된 행동은 반드시 실현되지 못할 것이고 결국 자업자득이 될 것이다.

/신화사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